산골 의료·문화 행복버스 종료
산골 의료·문화 행복버스 종료
  • 나채복기자
  • 등록일 2019.12.10 20:20
  • 게재일 2019.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천] 김천시의 ‘삼도봉생활권 산골마을 의료·문화 행복버스 사업’이 마무리됐다.

시는 올 1월 대덕면 관기리 경로당을 시작으로 한해동안 김천시, 충북 영동군, 전북 무주군에서 의료·문화 서비스를 통합해 총 120회 실시했다.

시는 삼도봉 접경지역인 봉산면, 대항면, 구성면, 부항면 등 김천시 5개면과 영동군 2개면, 무주군 2개면 등 총 9개면 177개리 60개 권역 주민들에게 무료 진료 및 상담, 임상병리검사 등을 진행했다. 이 사업에 대한 2019년 만족도 조사 결과 주민 99%가 ‘꼭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김천시 관계자는 “내년에는 2019년 통계결과 및 만족도 조사를 토대로 더 전문적인 진료와 보건교육에 초점을 두고 운영 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 사업은 김천시가 주관하고 영동군과 무주군이 참여하고 있다.

/나채복기자 ncb7737@kbmaeil.com
나채복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