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송철호 울산시장·청와대 前 행정관 등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 고발
한국당, 송철호 울산시장·청와대 前 행정관 등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 고발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12.10 20:07
  • 게재일 2019.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감찰농단진상조사특별위원회 곽상도 위원장이 10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송철호 울산시장과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 장모 전 청와대 행정관을 공무상비밀누설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으로 검찰 고발에 앞서 취재진에게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9일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사건에 대해 송철호 울산시장과 송병기 부시장, 장모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을 고발했다.

한국당 ‘감찰농단 진상조사특위’ 위원장인 곽상도(대구 중·남) 의원은 이날 오후 대검찰청을 방문해 이들에 대한 공무상비밀누설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고발장을 제출했다. 한국당은 울산시장 출마 예정이었던 송 시장과 그의 측근인 송 부시장이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실 소속이었던 장 선임행정관을 만나 ‘울산 공공병원 건립’공약을 함께 만들었다고 보고 있다. 이 과정에서 장 선임행정관이 특정 후보 당선을 위해 협조, 공무원의 정치 중립 위반 의무를 위반했다고 봤다. 또 공공병원 설립 계획 등 공무상 정보를 유출했다는 게 한국당의 시각이다.

주광덕 의원이 이끄는 한국당 ‘선거농단 진상조사특위’도 이르면 11일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을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위는 황 청장이 지난 9일 자신의 출판기념회에서 총선 출마와 관련해 발언한 것이 공무원의 정치 중립 의무 등을 위반한 행위라고 보고 있다. 황 청장은 앞서 명예퇴직을 신청했으나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는 이유로 보류됐다.

황 청장은 울산경찰청장을 맡았던 지난해 지방선거 당시 김기현 전 울산시장을 수사했고, 한국당은 그가 청와대의 ‘하명’을 받아 문재인 대통령의 지기인 송철호 울산시장을 당선시키려는 목적으로 김 전 시장을 수사했다고 주장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