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원, 대구 ‘맘마미아’ 공연 1천회
최정원, 대구 ‘맘마미아’ 공연 1천회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12.10 19:56
  • 게재일 2019.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나역… 1천회 돌파 최초 여배우
29일까지 계명아트센터

최정원
올해로 데뷔 30주년을 맞은 뮤지컬 배우 최정원씨가 지난 8일 대구 공연에서 뮤지컬 ‘맘마미아’의 도나역으로 1천회의 공연을 돌파했다. 대극장용 공연에서 단일 배역으로 1천회를 돌파한 최초의 여배우가 된 것이다.

12년째 주인공 ‘도나’ 역할을 맡고 있는 최정원씨의 소회는 남다르다.

“기회가 된다면 전세계에서 공연되고 있는 ‘맘마미아’의 수많은 도나(역할) 중에 최장수 도나가 되는 것이 꿈입니다.”

최씨의 뮤지컬 ‘맘마미아’ 출연은 2007년 성남아트센터에서 개막한 앙코르 공연에서‘도나’역을 맡는 것으로 시작됐다. 이때 첫 공연 하루 전 응급실에 가는, 큰 위기에 봉착하기도 했으나 매회차 무사무탈하게 공연을 마쳤다. 그렇게 2007년 공연을 시작으로 2008년 샤롯데씨어터, 2009년 국립극장, 2010년 전국투어 공연까지 ‘도나’로 열연했다.

2008년 11월, 아바의 초청으로 스웨덴에서 열린 콘서트 무대에 올랐다. 콘서트는 스웨덴을 빛낸 음악가들의 무대였는데 그중에 아바가 있었고, 콘서트의 피날레는 ‘맘마미아’갈라쇼였다. 그리고 최정원은 당시 전세계에서 공연하던 171명의 ‘도나’ 중 최고의 ‘도나’로 선정돼 무대에 오른 것이었다.

2011년 디큐브아트센터개관작으로 뮤지컬‘맘마미아’가 결정됐다. 2011년 8월30일부터 2012년 2월26일까지 6개월을 내리 공연하는 강행군이었다. 이때 그녀는 단 한 회도 빠짐없이 ‘도나’ 역으로 단독 출연하는 진기록을 세웠다. 배우로서 철저한 개인관리와 체력은 많은 후배 뮤지컬 배우들의 귀감이 됐다. 올해는 뮤지컬 ‘맘마미아’ 자체로도 뜻깊은 해다. 작품은 1999년 영국 초연 이후 20주년을 맞으며, 웨스트엔드 역사상 다섯 번째 롱런한 작품이 됐다. ‘댄싱퀸’ ‘아이 해브 어 드림’ 등 친숙한 아바의 노래가 중년 배우들의 열연으로 중장년층을 대거 공연장으로 끌어들였다.

뮤지컬 ‘맘마미아’는 오는 29일까지 대구 계명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공연 시간 화, 수, 목, 금요일 오후 7시30분·토요일 오후 2시, 6시 30분·일요일 오후 2시(월요일 공연 없음). 예매처 인터파크티켓(1544-1555/ ticket.interpark.com). 문의 1599-1980(예술기획성우).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