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의 외줄 그 위에서 ‘긴호흡을 담는다’
시간의 외줄 그 위에서 ‘긴호흡을 담는다’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12.10 19:56
  • 게재일 2019.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9회 김훈 사진전
계림숲 노거수 적외선 촬영
사진 30여 점 선보여
17~31일 포항 꿈틀갤러리

김훈 作
포항에서 활동중인 김훈(59) 작가의 사진전 ‘긴 호흡을 담다’가 오는 17일부터 31일까지 포항 꿈틀갤러리에서 열린다.

김 작가는 사람과 사물, 풍경에 대한 개성적이고 깊이 있는 탐색으로 잔잔한 가운데 끝 모를 심연을 느끼게 하는 사진 작품으로 많은 이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아홉번째 개인전인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경주 계림숲의 느티, 회화, 버드나무 등 활엽 노거수를 소재로 하면서도 적외선 촬영으로 단순한 모노톤으로 표현한 30여 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흑백 화면 속에 담긴 사진 속 나무들은 지표적 대상으로서의 나무 그 자체 보다는 대상 그 너머에 있는 상징적 의미를 우리에게 보여주려고 한다. 인상주의가 대상에 대한 관념을 탈피해서 순간의 표면, 즉 인상을 포착하려고 했던 것처럼 그 또한 풍경의 전체적 인상을 통해 새로운 의미를 제시한다. 이미 만들어져 있는 이미지를 찍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머릿속에 있는 개념을 이미지로 실현시켜 찍었다. 나무를 자신의 의식세계로 체화한 후 작가적 상상력을 통해 새롭게 창조해 잔잔한 가운데 끝 모를 심연을 느끼게 한다.

작품들은 하나같이 흑백사진 특유의 음영효과를 활용해 느낌과 깊이를 극대화했다.

작품을 인화한 소재도 특별하다. 작품은 모두 일반 인화지 대산 전통 한지를 사용한 것. 덕분에 한지의 독특한 질감이 김 작가의 섬세한 표현력과 절묘하게 조우하는 효과를 획득한다. 사진 프레임 대신 액자도 한옥의 봉창문과 창문, 정지문, 전통널판지를 사용했다.

작가는 작가의 말을 통해“소란스러운 시대가 지나고 있지만 나의 시간은 여전히 길의 긴 외줄 위이고 더불어 나의 작업은 언제나 그 긴 외줄에서 다음 발을 내디딜 준비 중일 것이다. 그렇기에 오늘은 잠시 두 눈을 질근 감고 긴 호흡을 담는다”고 밝히고 있다.

김훈 작가는 2005년 동아국제사진전에서 최고상인 골드메달을 수상했으며 세계 3대 사진공모전인 일본 아사히신문 주최 국제사진살롱에서도 3회 수상 등 포항의 대표 사진예술가 중 한 명이다. 현재 김훈사진학원을 운영하며 계명대에서 후학을 양성하고 있다. 2019 경상북도 문화상 수상(조형예술), 경북사진대전·신라미술대전 초대작가, 동아일보사진동우회, 현대사진영상학회, 한국사진작가협회 자문위원이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