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1천만 관광 시대 향해 힘찬 노 젓는다
안동, 1천만 관광 시대 향해 힘찬 노 젓는다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19.12.10 19:15
  • 게재일 2019.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국제 마케팅 강화 등 추진키로

[안동] 안동시가 2020년 대구·경북 방문의 해에 ‘1천만 관광객 시대’를 연다.

올 1월부터 11월까지 안동을 찾은 관광객은 786만명으로 지난해 773만명보다 13만명(1.7%)이 늘었다.

주요 관광지별로는 하회마을 197만명, 월영교 148만명, 국제탈춤페스티벌 102만명, 봉정사 45만명, 도산서원 30만명 등이다.

12월을 포함하면 올해 관광객은 850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본다.

하회마을은 6년 연속 100만명을 넘었다. 안동은 2010년 하회마을 세계유산 등재로 500만 관광 시대를 맞았다.

그 뒤 구제역, 메르스 발생 등 악재가 겹쳐 답보 상태에 머물기도 했다.

연도별로 보면 2013년 481만명, 2014년 333만명, 2015년 441만명, 2016년 474만명, 2017년 564만명이다. 그러나 지난 2년 동안 200만명 이상 늘어났다.

이에 따라 내년에 1천만명 달성을 위해 다양한 여행 상품 개발, 동남아·유럽·미주 마케팅 확대와 같은 관광 진흥 사업을 추진한다.

유수덕 안동시 관광진흥과장은 “2020년 대구·경북 관광의 해라는 기회를 맞아 1천만 관광 시대를 열겠다”며 “친절 운동, 국제 마케팅 강화 등으로 안동을 다시 찾고 싶은 도시로 혁신하겠다”고 밝혔다. /손병현기자

why@kbmaeil.com
손병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