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사화재 원인 전기배선·부주의
축사화재 원인 전기배선·부주의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19.12.09 20:25
  • 게재일 2019.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최근 5년간 333건 발생
재산 피해액 146억에 달해

경북지역에서 최근 5년간 축사 화재로 146억원에 이르는 재산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9일 경북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지난달 말까지 경북도내에서 소, 돼지, 닭을 키우는 축사에서 발생한 화재는 모두 333건이었고 이 가운데 9명이 화재로 다쳤다.

축사 종류별 화재 발생 건수와 피해액은 우사 194건 10억8천여만원, 돈사 98건 96억9천여만원, 계사 41건 38억6천여만원이다.

화재 원인별로는 전기적 요인이 36.6%(122건)를 차지했고 이어 부주의 32.4%(108건), 원인 미상 19.8%(66건), 기계적 요인 6.6%(22건) 순이었다.

특히 우사 화재 원인 중에는 용접·절단 작업 부주의 23.3%(20건), 불씨 방치 20.9%(18건) 등 부주의에 의한 화재가 적지 않았다.

또 돈사 화재 중 45.9%(45건), 계사 화재 중 41.5%(17건)가 전선 단락, 과부하 등 전기적 요인으로 발생했다.

경북소방본부는 우사 건물이 철골조 쇠파이프 구조여서 신·증축 공사 때 용접 작업 도중 화재가 자주 생기는 것으로 분석했다.

돈사와 계사는 대부분 밀폐형 구조로 겨울철 가동하는 열등이나 전기 배선 등에서 주로 화재가 일어나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북 소방본부 관계자는 “축사화재는 농가에 막대한 재산 피해를 가져올 수 있으므로 농장 관계자의 선제적 안전점검과 더불어 예방 수칙 실천이 중요하다. 경북소방에서도 축사 맞춤형 예방대책을 마련해 화재예방 및 유사 시 초기대응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손병현기자 why@kbmaeil.com
손병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