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선도기술개발사업 “잘 키웠네”
차세대선도기술개발사업 “잘 키웠네”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19.12.09 20:20
  • 게재일 2019.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8개 기업 실적 성과 분석 결과
직접매출 546억·신규고용 371명
사업화 성공률은 72%에 달해

대구시가 추진하고 있는 연구개발사업인 ‘차세대선도기술개발사업’이 성과를 거두고 있다.

9일 대구시와 대구테크노파크에 따르면 2010년부터 2018년까지 지원받은 68개 기업에 대한 차세대선도기술개발사업 실적 성과를 분석한 결과, 직접매출 546억원(연계매출 포함 950억원), 신규고용 371명(연계고용 포함 516명), 지식재산권 564건을 창출했다.

이를 지원금 1억원 당 성과로 환산하면 5억1천400만원의 매출성과와 3.5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대구시는 지난 2003년부터 단순 연구개발(R&D)의 자금지원에서 벗어나 시장 중심의 사업화 연계기술개발(R&BD) 과제를 지원하는 시 자체 연구개발사업인 ‘차세대선도기술개발사업’을 추진했다.

또 과제별로 발생되는 성과의 객관성 및 타당성을 확보하기 위해 매년 체계적인 성과분석 조사를 통해 지역기업의 연구개발을 활성화하고 성과를 극대화 했다.

그 결과 지원받은 68개 기업 중 49개 기업이 사업화에 성공해 72%가 넘는 높은 사업화 성공률을 나타내 대구시 기술개발 지원정책이 실효성이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대표적인 성과창출 기업은 최근 정부에서 집중지원하고 있는 스마트공장 보급·활성화 사업과 관련된 (주)컴퓨터메이트와 지역의 자동차 부품업체인 극동볼트(주)를 손꼽을 수 있다.

(주)컴퓨터메이트는 스마트공장 구축관련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회사로 차세대사업으로 클라우드형 스마트공장 운영 시스템 기술을 개발해 스마트공장을 도입하는 기업의 초기 비용을 대폭 절감했다.

지원받은 기술로 2016년과 2017년 이미 약 11억원의 매출성과를 달성했고, 향후 30억원 이상의 추가매출을 전망허고 있다.

극동볼트(주)는 자동차 전조등의 조사각 조절용 볼트를 생산하는 업체로, 2015년 당시 해외로 수출한 일부 제품에서 볼트 용접 틈새로 누수가 발생하는 문제로 고민하던 중 차세대사업에 참여해 3년간 79억원의 직접매출을 달성했고, 불량률 개선에 대한 고객사의 만족도가 높아 전 차종에 확대 적용되는 성과로 이어졌다.

안중곤 대구시 일자리투자국장은 “통상의 연구개발(R&D) 지원과제들은 연구개발 성공률은 높지만 사업화 성공률은 거기에 훨씬 못 미치는 문제가 있었다”며 “차세대사업을 통해 ‘연구를 위한 연구’에 그치지 않고 사업화까지 연결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