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정 근처
자정 근처
  • 등록일 2019.12.09 20:12
  • 게재일 2019.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 숙 희

자정 근처 생각은

맑은 기름 같다



불면의 접시 위를

조금씩 채워 가서



꺼질 듯

피어나는 빛 속

사리(舍利) 하나

앉힌다



자정 무렵 잠 못 들고 뒤척이는 시인은 맑은 기름 같이 떠오르는 생각에 더욱 선명해지는 의식을 가다듬고 있음을 본다. 불면의 접시 위에 조금씩 채워나가 그 위에 이뤄지는 사리(舍利)라고 지칭하며 구원의 빛을 앉히는 한 밤의 정결한 의식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