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원내대표, 창의적인 정국 해법 펼치길
심재철 원내대표, 창의적인 정국 해법 펼치길
  • 등록일 2019.12.09 18:58
  • 게재일 2019.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첩첩산중 정쟁거리들로 인해 정치가 실종된 가운데 5선 비박계 심재철 의원이 자유한국당 원내지휘봉을 잡았다. 심 의원의 러닝메이트로 나선 ‘친박계’ 3선의 김재원(상주·군위·의성·청송) 의원은 정책위의장을 맡게 됐다. 더불어민주당이 정기국회 종료를 앞두고 예산안과 민생법안, 패스트트랙 법안을 처리하겠다고 나서는 등 정치권은 일촉즉발의 경색 국면이다. 지금이야말로 정치지도자들의 창의적인 해법이 절실한 시점이다.

심 원내대표는 당선이 확정된 후 “여러분들의 미래를 위한 고심의 결단들이 이렇게 모였다”며 “민주당 원내대표와 국회의장을 찾아가 ‘오늘 당장 예산안을 추진하려는 거 정지하라. 4+1 안 된다. 같이 협의하자’고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책위의장을 맡게 된 김재원 의원도 “이기는 정당, 늘 승리하는 정당을 만들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심 원내대표가 해결해야 할 긴급한 숙제들은 원내대표 경선 공약에 잘 나타나 있다. 그는 ‘패스트트랙 싸움에서 이기는 협상을 할 것’, ‘투명한 공천을 위해 황교안 대표에 직언할 것’, ‘보수대통합’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심 원내대표는 크게 비박계로 분류되긴 하지만 사실상 계파가 없다. 경선 출마 기자회견 때도, 이날 정견발표에서도 “나는 계파가 없다”고 강조했다.

심 원내대표는 당내에서는 김무성(6선) 의원을 제외하면 최다선이다. 2000년 16대 총선을 시작으로 경기도 안양에서 5선을 했다. 20대 국회 전반기에는 국회 부의장을 지냈다. 그간 발자취를 봤을 때, 심 원내대표는 여권과 협상보다는 강경 투쟁을 전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근혜 정부 시절 정무수석을 지낸 ‘친박계 핵심’인 김 정책위의장은 검사 출신이다. 그는 전날에도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1 협의체’의 예산심사에 “국민의 세금을 도둑질하는 떼도둑 무리”라고 원색적 비난을 퍼부은 바 있다.

새롭게 진용을 갖춘 심재철-김재원 조가 날로 심각해지고 있는 냉동 정국을 어떻게 풀어낼 것인지 관심이 높다. 정치력의 마술을 발휘하여 아무도 예상치 못한 지혜를 창출해내길 기대한다. 국민을 암울케 하는 정치권의 극한갈등이 너무 깊고 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