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만명 불법사금융시장서 대출…노인·주부 비중 급증
41만명 불법사금융시장서 대출…노인·주부 비중 급증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12.09 18:57
  • 게재일 2019.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불법 사금융 이용자 가운데 60대 이상 고령층과 가정주부의 비중이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금융감독원은 불법 사금융 시장 실태를 조사한 결과 지난해 말 기준 전체 성인 인구(4천100만명)의 1%인 41만명이 불법 사금융을 이용하는 것으로 추산된다고 9일 밝혔다.

금감원은 한국갤럽에 의뢰해 만 19세 이상 성인 5천명을 일대일 심층 면접 방식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1.4%포인트)한 결과를 바탕으로 전체 국민의 이용 규모 등을 추정했다.

지난해 말 기준 불법 사금융 이용자 수는 2017년 말(51만8천명)보다 10만8천명 줄었다.

이용자 비중을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 51.9%, 여성 48.1%로 나타났다.

여성 비중은 2017년(37.5%) 대비 10.6%포인트 증가했다.

연령대별로는 60대 이상이 41.1%로 가장 높았고, 50대(27.5%), 40대(21.7%), 30대(7.1%), 20대 이하(2.6%) 순이었다.

특히 60대 이상의 비중은 2017년(26.8%)과 비교해 14.3%포인트 증가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