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서 집단 식중독 증세로 하루 휴교…38명 설사·구토
상주서 집단 식중독 증세로 하루 휴교…38명 설사·구토
  • 곽인규 기자
  • 등록일 2019.12.09 10:05
  • 게재일 2019.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주 한 중학교에서 학교 급식을 먹은 학생들이 집단 식중독 증세를 보여 학교 측이 지난 6일 하루 휴교했다.

9일 상주시보건소와 상주교육지원청에 따르면 지난 4일 전교생이 358명인 상주 한 중학교에서 급식을 먹은 학생 가운데 38명이 5∼6일 설사와 구토 증세를 보였다.

이들 중 10명은 결석하고 18명은 조퇴해 치료를 받았다.

학교 측은 6일 하루 휴교한 뒤 9일 정상 등교하도록 했다.

상주시보건소는 "급식 때 무와 미나리를 섞은 생야채가 노로바이러스 등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교직원 47명은 별다른 이상을 보이지 않았다.

상주시보건소는 환자 가검물과 급식소 조리도구·음식물 등을 수거해 경북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역학조사를 의뢰했다.

곽인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