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에 몰아치던 강추위, 이번주엔 한풀 꺾여
대구·경북에 몰아치던 강추위, 이번주엔 한풀 꺾여
  • 이시라기자
  • 등록일 2019.12.08 20:24
  • 게재일 2019.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주 대구·경북 지역은 찬 공기가 물러나며 매섭게 몰아치던 추위도 한풀 꺾일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9일 대구·경북은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구름이 많이 끼고 흐리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의성·김천 영하 8℃, 청도·안동 영하 7℃, 영천 영하 5℃, 대구 영하 2℃, 포항 0℃를 기록하겠다. 최고기온은 경산·청도·영덕 11℃, 칠곡·대구 10℃ 안동 8℃를 기록하는 등 낮과 밤의 기온 차가 매우 크겠다.

10일 대구·경북은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흐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의성·청송 영하 4℃, 영천 영하 2, 대구 1℃, 포항 3℃, 울진 4℃이다.

최고기온은 경주·포항·영덕 15℃, 고령·성주 13℃, 청송·구미 12℃를 기록하는 등 전날(8∼12℃)보다 3℃가량 따뜻할 전망이다.

앞서 8일 오전 10시께 경북도(경북북동산지, 울진평지, 봉화평지, 문경, 경주, 포항, 영덕, 영주, 예천, 경산, 영천)에 건조주의보가 발효됐다.

/이시라기자 sira115@kbmaeil.com
이시라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