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시원·쪽방촌 거주자 맞춤형 임대주택 공급
고시원·쪽방촌 거주자 맞춤형 임대주택 공급
  • 안찬규기자
  • 등록일 2019.12.08 20:13
  • 게재일 2019.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지자체와 방문조사 실시

국토교통부는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노후 고시원과 쪽방촌 등을 직접 찾아가 공공임대 이주 수요를 발굴한다고 8일 밝혔다.

이를 위해 국토부는 주거환경이 취약하지만, 정보부족으로 이주를 생각하지 못하는 주민들을 위해 전국 226개 기초 지자체와 함께 내달 17일까지 비주택 취약거처 방문조사를 벌인다.

방문조사는 시군구 행정복지센터를 중심으로 주거지원조사팀을 구성하고, 직접 현장을 방문해 공공임대 주택과 주거급여 등 정부의 주거 지원 내용을 안내하고 이주 수요를 파악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주거 지원 조사를 통해 발굴된 공공임대 이주 대상자는 내년 상반기부터 일대일 상담과 안내를 통해 인근의 매입·전세 임대주택과 영구 임대에 단계적으로 이주하게 된다.

이와 함께 주거복지재단과 지역주거복지센터 등 주거복지 관련 기관과 협력해 이사비와 보증금, 생활 집기를 제공하고, 임대주택 운영기관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이주지원센터를 통해 이주 절차 전반을 지원할 계획이다.

공공임대 이주 후에는 주거복지 전문인력을 배치해 초기 정착을 지원하고 복지부와 함께 자활 지원과 통합 돌봄서비스 제공 등도 추진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열악한 주거환경에 노출된 비주택 거주자에 대한 지원이 실제 현장에서 촘촘히 전달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 지자체와 힘을 모아 주거 안전망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찬규기자
안찬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