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뮤지컬 ‘강치전’ 국공립예술단체 우수공연 지정
창작뮤지컬 ‘강치전’ 국공립예술단체 우수공연 지정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12.08 20:02
  • 게재일 2019.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멸종된 독도 강치 이야기
지역 독자성·역사성 갖췄고
교육적이며 즐거운 무대 ‘호평’
내년 전국 문화예술회관 순회

내년 전국 문화예술회관 초청 공연을 갖게 되는 포항문화재단의 창작뮤지컬 ‘강치전’. /포항문화재단 제공
포항문화재단이 만든 창작 뮤지컬이 전국 무대에 선다.

(재)포항문화재단(대표이사 차재근)은 올해 자체 레퍼토리 구축의 일환으로 제작한 창작뮤지컬 ‘강치전’이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는 ‘2020 방방곡곡 문화공감 <2013> 국공립예술단체 우수공연 프로그램’에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이에 따라 ‘강치전’은 내년 전국 문화예술회관 초청을 받아 순회 공연한다.

창작뮤지컬 ‘강치전’은 지역작가 윤주미씨의 원작을 토대로 독도와 독도에 살다가 멸종된 강치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평화롭던 독도 바다에 살던 소년강치 ‘동해’가 돈벌이에 눈이 먼 ‘검은 그림자’ 무리에게 부모를 잃고 세상 바다를 떠돌며 친구들을 만나 다시 동쪽바다로 돌아오는 과정을 그린 성장드라마다.

‘독도의 날’인 10월25일을 기점으로 24일부터 26일까지 3일 동안 포항시청 대잠홀에서 성황리에 공연된 바 있다. 지역의 독자성과 역사성, 특이성을 모두 갖췄으며 동해의 ‘평화’란 주제를 다루면서도 중요한 문제가 왜곡되지 않도록, 교육적이면서도 즐겁고 풍성한 무대를 선보이는 작품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차재근 포항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우리 지역의 콘텐츠를 발굴하고 제작할 때 자칫 우리 지역에 한정될 수도 있다. ‘강치전’은 동해와 지역의 이야기에 뿌리를 두고 있지만, 환경과 생태, 생물학적 종 다양성 보존이라는 인류의 보편적 가치를 주제로 삼아 접근한 작품”이라며 “앞으로 대한민국을 넘어 전 세계인들이 공감할 수 있는 작품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