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로 가는 시내버스’ 展
‘바다로 가는 시내버스’ 展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12.08 20:02
  • 게재일 2019.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빔회 제28회 회원전
김병국·김문식·이정철 등
5명 작품 20여 점 선보여
10일~내년 1월9일
포항 문화경작소 청포도 다방

김문식作

“한 쪽 눈으로 촬영할 이미지를 보고, 다른 한쪽 귀로 ‘바다로 가는 시내버스’라는 곡을 들으며 종착지의 슬픔을 느꼈습니다”

포항지역의 대표적인 사진동호회인 포빔회(회장 김병국)가 오는 10일부터 내년 1월9일까지 포항 문화경작소 청포도다방에서 ‘제28회 정기사진전시회’를 개최한다.

하홍걸作
하홍걸作

올해 정기사진전은 ‘바다로 가는 시내버스’를 주제로 김병국, 김문식, 이정철, 하흥걸, 최흥태 등 5명의 회원이 자연의 아름다움을 담은 풍경 사진과 진솔한 인간의 삶을 담은 사진 20여 점을 선보인다.

최흥태 作
최흥태 作

이번 전시회에서 작가들은 지역사회에 존재하는 풍경, 거리, 건물 등 모든 대상이 발산하는 자신만의 색을 통해 내가 사는 마을의 이야기를 전달한다.


전시회 주제인 ‘바다로 가는 시내버스’는 정태춘·박은옥의 동명의 노래에서 받은 감흥을 담고자 정하게 됐다고 한다.

이정철作
이정철作

김병국 회장은 “자신만의 종착지, 자신을 기다리고 있을 미지의 세계를 많은 분들과 함께 보길 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988년 포항지역을 기반으로 창립한 사진동호회 포빔(FOR BEAM)은 현재 50∼60대 10명의 회원들이 활동을 하고 있으며 자신의 철학과 미학이 함축된 독창적인 작품을 만들기 위해 창작 작업을 꾸준히 이어가고 있는 이들이 모인 단체다. 특히‘죽도시장’, ‘연화재’, ‘나를 찾아서’, ‘열굴’등 매해 주제가 있는 사진전을 열고 작품집을 출간하는 등 회원들의 사진에 대한 연구적이고 의욕적인 태도와 방법 정신이 매우 각별하다는 평을 얻고 있다.

김병국 作
김병국 作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