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추락 소방헬기 블랙박스 데이터 추출 완료
독도 추락 소방헬기 블랙박스 데이터 추출 완료
  • 김두한기자
  • 등록일 2019.12.05 20:05
  • 게재일 2019.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고 원인 규명 속도

독도 추락 소방헬기의 사고 원인을 규명해줄 블랙박스의 데이터 추출이 완료됐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프랑스 현지에서 한국과 프랑스 조사팀이 독도 추락 헬기의 블랙박스 데이터를 모두 추출했다고 5일 밝혔다.

앞서 수색 당국은 독도 해역에서 헬기가 추락한 지 22일 만인 지난달 21일 헬기꼬리 부분을 인양해 블랙박스를 회수했다. 이 블랙박스는 당초 큰 손상이 없어 보였지만, 내부에 바닷물이 들어가면서 부식이 발생해 지난달 24일 헬기 제작사가 있는 프랑스로 보내졌다.

국토부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 관계자는 “블랙박스 회수가 늦어지면서 내부 부식이 발생해 데이터를 추출할 수 있을지 우려가 많았지만, 다행히 2주 정도 걸리긴 했지만, 추출 작업을 모두 끝냈다”고 말했다.

블랙박스에는 조종실 음성 기록과 비행 기록이 담겨 있어 사고 원인을 규명하는데 중요한 단서가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블랙박스에서 추출한 데이터와 기체 손상 상황 등을 복합적으로 검토해야 하기 때문에 사고 원인을 최종적으로 밝혀내기까지에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조사위 관계자는 “다른 부분과 대조하면서 분석 작업을 해야 하므로 현재로서는 원인 규명이 언제 끝난다고 말할 수 없다”고 전했다. 울릉/김두한기자
김두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