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변혁, ‘4+1’ 예산안 협의에 “야합 꼼수” 비판
한국당·변혁, ‘4+1’ 예산안 협의에 “야합 꼼수” 비판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12.05 19:44
  • 게재일 2019.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은 더불어민주당이 ‘4+1’ 협의체를 통해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하기로 한 데 대해 “야합 꼼수”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한국당 이창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민주당은 불법적 패스트트랙으로 국회를 마비시키고, 범여권과의 야합으로 이를 강행하려 하더니 이제 예산안 처리마저도 야합 꼼수로 처리하려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과는 의미 있는 협의나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면서 범여권 군소 야당과 예산안을 처리하겠다는 것은 당리당략으로 뭉친 정치 야합으로 자유한국당을 협박하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민주당은 정체불명 ‘4+1’ 야합으로 국민을 기만하는 독선 정치를 즉각 중단하고 지금이라도 밀실야합 수정안이 아닌 합리적 수정안 도출을 위한 협의에 임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변혁 소속으로 바른미래당 예결위 간사인 지상욱 의원도 입장문을 통해 ‘4+1’ 협의체에 대해 “민주당은 국회법에 의거한 교섭단체간의 정상적인 예산심사 절차를 무력화하고 법적 근거도 자격도 없는 민주당 2중대, 범여권 인사들만 모아놓고 ‘민주당을 위한 민주당에 의한 민주당의 총선용 야합 예산’을 만들어 통과시키고자 한다”고 비판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