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한반도 중대기로…韓中협력은 안보·경제에 힘 될 것"
文대통령 "한반도 중대기로…韓中협력은 안보·경제에 힘 될 것"
  • 김진호 기자
  • 등록일 2019.12.05 17:10
  • 게재일 2019.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왕이 中국무위원 접견…"핵 없는 한반도 평화 위해 中 지원 당부"
"한중일 정상회의 계기 협력 심화 기대…시 주석 곧 만날 것 기대"
王 "국제정세 일방주의·강권정치 위협…中韓 협력강화로 다자주의·자유무역 수호"
"中韓관계, 양국정상 전략적 견인으로 발전 추세…中韓日 협력도 잘 추진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청와대에서 예방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접견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청와대에서 예방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접견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핵 없고 평화로운 한반도라는 새로운 한반도 시대가 열릴 때까지 중국 정부가 지속해서 관심을 가지고 지원해주시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지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한 프로세스가 중대한 기로를 맞이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북미 간 교착이 장기화하는 국면에서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무력사용' 발언과 이에 대한 북한의 '무력응대' 언급으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을 우려하면서 중국의 적극적인 역할을 촉구하는 의미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특히 "양국 간 긴밀한 대화·협력은 동북아 안보를 안정시키고 세계 경제의 불확실한 상황을 함께 이겨낼 수 있는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달에 있을 한중일 정상회의 계기에 양국 간의 대화·협력이 더욱더 깊어지길 기대한다"며 "특별히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중국 정부의 긍정적 역할과 기여에 대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또 "시진핑(習近平) 주석에게 각별한 안부를 전한다"며 "지난달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연기되는 바람에 만날 수 없게 돼 아쉬웠는데 곧 만나 뵙게 될 것으로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왕 부장에게도 "한국을 여러 번 방문했지만, 국무위원으로는 첫 방문이어서 더욱 반갑다"며 "왕 위원도 한중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해서 (노력)해주길 당부드린다"고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청와대에서 예방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접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청와대에서 예방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접견하고 있다.

이에 왕 부장은 "시 주석과 리커창(李克强) 총리의 대통령에 대한 가장 친절한 인사를 전하겠다"고 인사한 뒤 "제가 한국을 방문한 것은 한국 측 동료들과 전략적인 소통을 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현재 국제 정세는 일방주의와 강권정치의 위협을 받고 있다"며 "중한 양국은 이웃으로서 제때 대화·협력을 강화해 다자주의·자유무역을 수호하고 기본적인 국제 규칙을 잘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그가 이날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열린 한국 '우호인사' 오찬 기조연설에서 특정 국가를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냉전 사고방식은 시대에 뒤떨어졌고 패권주의 행위는 인심을 얻을 수 없다'면서 무역마찰 등을 빚고 있는 미국을 사실상 겨냥한 것의 연장선으로 보인다.

그는 "중한 관계는 양국 정상의 전략적인 견인 하에 발전하는 추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양국 간 교역액은 이미 3천억 달러를 돌파했고, 인적교류도 이미 1천만명을 넘었다"며 "중국 교역의 전면적 심화와 개방 확대에 따라 중한 관계는 더 넓은 발전 공간을 맞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어제 저는 강경화 장관과 이런 문제에 대해 깊이 있고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하고 일련의 새로운 공동 인식을 도출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다음 단계에 우리가 해야 할 것은 이번 달 예정된 문 대통령의 중국 방문을 잘 준비해 이를 통해 중한 관계 발전을 추진할 뿐 아니라 중한일 3자 간 협력도 잘 추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의 중요한 의견을 잘 청취해 시 주석에게 잘 보고하겠다"고 했다.

왕 부장의 방한은 강경화 장관의 초청에 따른 것으로, 2016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이 불거진 이후 처음이다.

김진호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