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잘 본 수험생도 안정지원 1곳은 ‘꼭’
수능 잘 본 수험생도 안정지원 1곳은 ‘꼭’
  • 김민정기자
  • 등록일 2019.12.04 20:04
  • 게재일 2019.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능 성적대별 정시 지원 전략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점수대별 지원 가능 대학·학과
-정시모집 전형(일반 전형)-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채점 결과가 발표됐다. 이제 대입 마지막 관문인 원서접수만 남았다. 이미 결정된 수능 점수로 최상의 결과를 내는 것이 정시 지원 전략의 핵심이다. 한 끗 차이로 합격과 불합격이 갈릴 수 있다. 결실을 거두려면 정시지원에도 체계적인 로드맵이 필요하다. 성적에 따라 어떤 대입전략을 짜는 게 유리한지 살펴봤다.

서울 소재 대학 가·나군에 몰려
상위권, 영어·수학 점수 중요해
중위권, 대학 환산점수 확인부터
하위권은 지원참고표 활용해야


□ 상위권 수험생, 모의지원서비스 적극 활용

우선 상위권 수험생은 서울 소재 대학의 상위권 학과와 지방 소재 대학 의과계열 학과까지 폭넓게 지원 가능하다. 다만 서울 소재 대학은 주로 가군과 나군에 몰려 있다.

가군과 나군 가운데 1개 군에서는 안정적인 지원이 필요하다. 이때 영어영역 등급이 지원 대학을 정할 때 중요한 잣대가 된다. 절대평가로 치르는 영어영역의 특성상 선발 방식의 차이가 크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연세대의 경우 등급 간 점수 차가 큰 편이라 1등급이 아니면 합격에 불리할 수 있다.

상위권 수험생이 눈여겨보는 주요 대학들은 수학 반영 비율이 높은 것도 특징이다. 수능 점수가 만족스럽게 나왔더라도 수학영역 성적에 따라 합격에 유리한지 확인해야 한다. 특히 서울대는 수학 점수가 당락을 좌우할 수 있다. 모의지원서비스를 활용하면 대학별 환산점수에 따른 지원 가능성을 판단하는 데 도움이 된다.



□ 중위권 수험생, 대학별 전형부터 숙지

중위권 수험생은 지원할 대학도 많고, 학과도 다양해 정시 지원 시 가장 고민이 많을 수밖에 없다. 입시 전문가들은 지원을 고려하는 대학의 전형방법을 먼저 숙지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합격 가능성이 큰 대학과 학과를 정확하게 선별하는 게 중요하다.

대학별 성적 산출하는 방식에 따라 점수 차이는 확연하게 다르다. 표준점수 합은 3∼4점 차이에 그치더라도 대학별 환산점수로 계산해 보면 1점 차이도 안 나는 대학이 있고, 더 큰 차이가 나는 대학도 있다.

중위권 수험생들이 지원할 만한 대학들은 국어와 수학의 반영 비율이 높은 편이다. 올해는 국어가 지난해보다 쉬웠던 반면 수학이 어렵게 출제돼 수학 성적 우수자에게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

인문계 수험생이라면 교대 성적이 다소 하락할 가능성이 있고, 제주대 초등교육과가 2019학년도 다군에서 나군으로 이동했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자연계 수험생이라면 교차지원을 허용하는 대학이나 학과에 지원할 때 인문계열 학생의 지원이 늘어 합격 점수가 높아질 수 있다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

□ 하위권 수험생, 눈높이 맞춰 지원전략

하위권 수험생은 현실적인 지원이 필요하다.

본인 점수보다 합격선이 높은 대학이나 학과 중에 미달이 발생할 만한 곳을 지원하기보다는 성적에 맞춰 대학과 학과를 선택해야 한다.

학생부를 지원하는 대학도 있기 때문에 이를 염두에 두고 대학과 학과를 찾아보는 것이 좋다. 모의지원보다 전년도 성적과 지원참고표 등을 참고하면 입시 전략을 짜기 찾기 쉽다.

차상로 송원학원 진학실장은 “수능성적이 발표된 지금이 바로 진정한 입시의 시작이라는 점을 명심하고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를 바탕으로 본인의 강점을 최대한 살린 나만의 입시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며 “모집군별로 지원하고자 하는 대학을 3∼5곳 정도 선정해 정시모집 최종 지원 때까지 포트폴리오를 작성하는 등의 준비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김민정기자 mjkim@kbmaeil.com


김민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