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선거법 처리 연기 검토
민주당, 선거법 처리 연기 검토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12.04 19:38
  • 게재일 2019.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새 원내대표 선출 이후로

더불어민주당은 4일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예산안·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민생법안을 처리하기 위한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를 가동하기로 했다. 다만 게임의 룰인 선거법은 제1야당과 협의해 처리하는 것이 바람직한 만큼, 한국당 새 원내대표 선출 이후 협상도 동시에 준비한다는 방침이다.

민주당은 정기국회 종료 전 본회의를 열고 예산안과 선거법,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을 비롯한 검찰개혁법, 민생법안을 일괄 상정하겠다는 방침이다. 본회의 날짜는 9일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그러나 선거법 상정은 미리 하되, 한국당 원내대표 교체 이후로 미루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4+1’로 강력히 기조를 흐트리지 말고 가야 한다. 그러나 그런 와중에도 선거법 같은 경우는 10일 통과가 안 되면 한국당에 협상을 제안해볼 수 있지 않겠느냐”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9일 본회의를 열어 예산안을 먼저 처리한 후 한국당이 필리버스터를 하면 선거법은 어차피 9일과 10일에는 처리할 수 없다”며 “정기국회가 끝나면 시간을 조금 두고 한국당 새 원내대표에게 선거법 협상을 제안해 받아들일 경우 합의안을 만드는 방향으로 갈 수 있다”고 밝혔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