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광역 협력체제’ 보폭 넓히는 경북도
‘초광역 협력체제’ 보폭 넓히는 경북도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19.12.03 20:24
  • 게재일 2019.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울산과 동해안 발전포럼
관광활성화·신산업 육성 공조
중부내륙·호남과도 교류 확대
해오름동맹·동해안상생협 등
도내 지자체 협력사업도 활발

초광역협의체 결성이 붐을 이루고 있다. 지역적 한계를 극복하고 덩치를 키워 지역 공동 현안을 해결하고 상생·발전 효과를 끌어내겠다는 복안이다.

경북도는 이를 위해 동해안권을 비롯해 중부내륙권, 호남권 등과 초광역 협력 체제 구축을 확대하고 있다.

우선 경북도와 강원, 울산 등 3개 동해안 문화권 시·도의 지역별 특화 방향과 초광역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제12회 동해안 발전포럼’을 3일 포항 포스코 국제관에서 열었다. 동해안 발전포럼은 이들 시·도가 지역 발전 정책을 공동으로 발굴하고 실천하기 위해 발족됐다. 대구경북연구원, 강원연구원, 울산발전연구원이 공동 주최한 이날 포럼은 ‘포스트 2020 동해안권의 위상 변화와 발전 방향’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한국해양정책학회 부회장인 윤명철 동국대 교수는 ‘동해안권의 역사문화와 현재적 가치’라는 기조강연을 통해 동해와 연관된 동아시아 역학관계와 동아지중해 모델과 한민족 역할론, 동해의 해양문화와 해양활동 등을 설명했다. 윤 교수는 “국제질서와 한민족의 정치적 상황과 경제상황, 그리고 동해와 연관된 지방의 역할과 위상이 질적으로 변신해야 할 시대가 도래했다”면서 “이러한 상황에서 동해안권의 지방자치 단체들의 역할은 더욱 더 중요해졌다”고 강조했다.

이어 각 지역 전문가들이 국가 에너지 정책과 연계한 동해안권 수소에너지 및 수소 산업 발전 방향, 관광 빅데이터와 관광 블록체인 기반의 관광 활성화 전략, 신성장동력 에너지·해양 신산업 육성 방안 등의 주제발표를 했다.

특히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추진 중인 초광역 협력 사업에 대응한 환동해 해양문화 국제교류 단지 건설, 울릉도·독도 세계 생태 섬 조성, 해양 헬스케어 융복합 신산업 생태계 구축 등을 논의했다. 중부내륙권 초광역협의체도 결성했다. 경북, 강원, 충북 등 중부내륙권 3개도 역시 상생·협력과 국가균형발전 선도를 목표로 한다. 지난달 27일 안동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중부내륙권 발전포럼’에서는 미래 신성장산업 육성에 대한 방안들을 집중 논의했다.

경북도는 동해안(경북·강원·울산)과 중부내륙권(경북·강원·충북)에 이어 영·호남권 시도지사협의체를 중심으로 초광역 협력체제 구축에도 나서기로 하고, 사업 추진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 같은 지역협력체계는 경북 도내 포항시와 경주시, 울산시가 초광역 경제권인 ‘해오름동맹’을 구축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점에서도 긍정적인 시사점을 찾을수 있다.

해오름동맹은 정례적으로 지역을 번갈아 상생협의회를 열고 현안을 협의해 다양한 방안을 끌어내고 있다. 최근에는 울산∼부산 간 동해남부선 복선전철을 신경주역까지 확대 운행하는 등 내년도 해오름동맹 공동협력 사업을 추진하기로 해 주목을 끌었다.

내년도에는 농·축산 분야 신설, 청소년 역사탐방 등 2020년 공동협력을 위한 신규사업 7건, 계속사업 20건을 포함해 4개 분야 총 27개 사업을 확정하는 등 협력분야를 점차 늘려가고 있다. 해오름동맹과 비슷한 시기 출범한 ‘경북 동해안 상생협의회’도 돋보인다. 포항시와 경주시, 영덕군, 울진군, 울릉군 등 경북 동해안 5개 시·군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행정구역이라는 장벽을 넘어 함께 상생해 주민들이 더 나은 삶의 질을 누릴 수 있도록 하는데 손을 맞잡았다. 김장호 경북도 기획조정실장은 “초광역 협력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신성장 동력을 마련하고 미래 발전 기반을 확충해 나가겠다”면서 “앞으로 기존의 협력 체제는 더욱더 굳건히 하는 한편 실질적인 상생·발전을 도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손병현기자why@kbmaeil.com


손병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