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은행 사칭 대출문자 주의…금감원 소비자경보
공공기관·은행 사칭 대출문자 주의…금감원 소비자경보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12.03 19:02
  • 게재일 2019.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감독원은 최근 급격히 늘어난 공공기관·은행 사칭 불법 대출 문자메시지에 대해 3일 소비자경보(주의)를 발령했다.

올해 들어 11월까지 접수된 불법 금융 광고 제보 160건 가운데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 제보는 32건(20.0%)이었다. 지난해에는 비슷한 제보가 단 1건(총 282건)에 불과했다.

불법 업체들은 문자 메시지를 보낼 때 실제 은행의 상호와 비슷하거나 똑같은 명칭을 발신인으로 사용했다.

페이스북에서는 ‘서민금융원’, ‘국민자산관리공사’처럼 마치 합법적인 공공기관으로 보이는 상호를 썼다. 서민금융진흥원, 한국자산관리공사 등을 사칭한 것이다.

대통령 사진이나 정부 기관의 로고를 함께 올려 마치 정부 사업인 것처럼 가장하기도 했다.

이들은 ‘정책자금지원 서민대출 조건 대폭 완화’ 등의 문자 메시지를 대량 발송해 서민금융 수요자들을 현혹했다.

공공기관 또는 은행을 사칭한 불법 광고 게시물이나 문자메시지를 발견하면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금감원(www.fss.or.kr)에 신고하는 것이 좋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