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 의혹’ 수사, 지열발전소 현장조사
‘포항지진 의혹’ 수사, 지열발전소 현장조사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19.12.02 21:03
  • 게재일 2019.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대성아파트 등 둘러보고
지진피해단체 관계자들과 면담
“신속하고 공정하게 수사할 터”

2일 오전 포항 지열발전소에서 서울중앙지검 소속 검사와 수사관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과학기술범죄수사부는 11.15 지진이 지열발전에서 촉발된 인재인지를 규명하고자 사업 주관사 넥스지오 등을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를 하고 있다. /이용선기자 photokid@kbmaeil.com

검찰이 지열발전소로 촉발된 포항지진의 책임 논란을 규명을 위해 2일 포항에서 현장조사를 벌였다.

앞서 지난 11월 5일 서울중앙지검 과학기술범죄수사부는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을 비롯해 포항지열발전 사업 관련 주관사인 넥스지오 등 4곳에 대한 압수 수색을 실시한 바 있으며, 현장조사는 압수수색에 이어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가는 과정으로 보여진다.

이날 서울중앙지검 과학기술범죄수사부 소속 검사와 수사관 등 6명은 포항시 북구 흥해읍에 위치한 포항지열발전소를 찾아 넥스지오 관계자로부터 시설 현황 등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이어 일행들은 흥해읍 구시가지로 이동해 대성아파트를 둘러봤다. 대성아파트는 포항지진 피해의 상징과도 같은 건물로, 11월 15일 발생한 규모 5.4 지진으로 4개동이 사용 불가 판정을 받은 곳이다.

검찰 관계자들은 대구지방검찰청 포항지청에서 지진피해단체 관계자들과의 면담을 진행하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지진피해단체 관계자들은 지열발전 물주입 과정에서 지진을 막을 기회를 놓친 점과 지진으로 외상후스트레스장애(트라우마)에 시달리는 상황을 설명하며 수사를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날 현장을 방문한 검찰 관계자는 수사가 늦은 것 아니냐는 취재진 질문에 “신속하고 공정하게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전준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