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멍 뚫린 수능 보안 ‘큰일날 뻔’
구멍 뚫린 수능 보안 ‘큰일날 뻔’
  • 김민정기자
  • 등록일 2019.12.02 20:57
  • 게재일 2019.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2 명 성적 사전에 유출 ‘초유’
대학별 고사 중이었다면 ‘최악’
일각 “다 공개해 형평 맞춰야”
성적 발표 예정대로 내일 실시

오는 4일 오전 9시에 공식 발표하기로 예정된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을 수험생 312명이 한국교육과정평가원 홈페이지에서 먼저 확인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수능 시험 도입 이래 성적이 사전 유출된 경우는 처음 있는 일이다. 형평성을 고려해 일정을 앞당겨 성적을 공개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지만, 평가원은 예정대로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2일 교육계에 따르면 지난 1일 한 수험생 커뮤니티 사이트에 ‘수능 성적표를 미리 발급받았다’는 내용이 담긴 게시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을 올린 네티즌은 웹 브라우저의 개발자 도구 기능을 이용해 성적 확인이 가능하다며 설명을 달았다. 성적 이력의 연도를 ‘2019’에서 ‘2020’으로 바꾸는 식으로 확인 가능해 재수생을 포함한 ‘n수생’만 볼 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다른 수험생 커뮤니티 사이트에도 수능 성적을 확인했다는 인증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서로 표준점수와 등급을 비교해 등급컷을 유추하기도 했다. 현재는 평가원 수능 성적증명서 홈페이지 접속이 불가능한 상태다.

이날 오후 평가원과 교육부는 사전 유출 사실을 인정했다. 수능 응시생 총 312명이 성적증명서 발급 서비스에 접속해 본인 성적을 사전 조회 및 출력했으며, 올해 본 수능 성적이 맞는 것으로 확인됐다. 송근현 교육부 대입정책과장은 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사전 모의 테스트 중에 실제 사이트로 연결됐다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보고했다”면서 “이로 인해 1일 밤늦게 재수생에 한해 수험생 본인의 올해 수능점수가 먼저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로그온 기록이 남아 있다. (수능성적을 미리 확인한 것이) 업무방해에 해당한다는 판단이 들면 법리검토에 들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교육부와 평가원이 책임을 지겠다고도 했다.

수험생들 사이에서는 “형평성에 맞게 전체 성적을 조기 공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수능 성적을 미리 알면 수시모집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했는지 사전에 알 수 있기 때문에 형평성에 문제가 생긴다는 지적이다. 일각에서는 “성적 사전 조회가 논술 등 대학별 고사 도중에 이뤄졌다면 대학별 고사를 보러 갈지 말지 결정할 유리한 정보로 작용했을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됐다. 수능성적 사전 확인 논란에 대해 교사들도 “지난 주말에 면접을 본 학생 중 성적을 미리 보고 수능 최저 통과를 확인한 후 면접 응시를 결정했다면 문제가 크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지난 11월 30일과 12월 1일 서울대를 비롯해 고려대, 연세대, 건국대, 경희대, 동국대, 한국외대 등 서울 주요 대학들이 면접고사를 실시했다.

하지만 평가원은 당초 계획대로 4일 성적 발표를 진행하기로 했다. 그동안 성적표 유출 등의 보안 문제로 성적 발표를 조정한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 다만, 수능 관련 서비스 전반의 취약점을 점검해 대책을 수립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민정기자


김민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