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구·군, 도시재생 모델 개발 머리 맞대
시·구·군, 도시재생 모델 개발 머리 맞대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19.12.02 20:51
  • 게재일 2019.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민선7기 제6회 정책협의회
시장·구청장·군수들 한데 모여
현황·방향·성과 등 다양한 논의

권영진 대구시장을 비롯한 대구지역 지자체장들이 한자리에 모여 대구형 도시재생 모델 개발에 나선다.

대구시장, 구청장·군수 정책협의회는 3일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대구 도시재생 추진현황 및 향후 추진방향’을 주제로 민선7기 제6회 정책협의회를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민선 6기 이후 총 54곳에서 다양한 형태로 추진되고 있는 도시재생 사업 추진현황 및 향후 추진방향과 달서구에서 제안한 구·군 생활폐기물 수수료 현실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다.

그동안 도시재생사업은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일자리 창출과 주민공동체 회복에 많은 기여를 했으나, 국비 위주 사업으로 추진됨에 따라 지역의 특성을 반영하고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마을단위 시설 공급에는 한계가 있었다.

이날 대구시는 지역특성을 활용한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대구형 도시재생 모델을 개발하고 적용·확산하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시 전역에서 추진되고 있는 도시재생 사업 추진현황과 성과 등에 대해 구·군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한다.

주제 토의 후에는 데이터기반행정 서비스인 빅데이터 통합플랫폼, 빅데이터 활용센터, 디-헬프 데스크(D-Help Desk)를 구·군에서 적극적으로 활용토록 하고 내년에 구청장·군수에게 위임할 예정인 전기자동차 충전구역 불법주차 및 충전방해 행위에 대한 단속 및 과태료 부과 및 징수에 따른 사전 준비에 철저를 기해줄 것을 협조 요청할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 전역에서 추진 중인 도시재생 사업 현황과 성과 공유를 통해 그동안의 문제점을 분석하겠다”며 “앞으로는 지역의 특성을 살리고 주민이 공감할 수 있는 마을 맞춤형 도시재생이 될 수 있도록 구·군과 협의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민선7기 출범 이후 열린 시장·구청장·군수 정책협의회에서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과 취수원 이전’, ‘다가구주택 등 부설주차장 설치기준’, ‘대구시와 구·군 관광 상생협력 방안’, ‘생활 사회간접자본(SOC)사업 추진과 운영방안’, ‘대구시 인구정책 종합계획’에 대해 논의해 시정에 반영했다. /이곤영기자


이곤영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