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멜론뮤직어워드 8관왕 우뚝
BTS, 멜론뮤직어워드 8관왕 우뚝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12.01 20:01
  • 게재일 2019.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의 앨범·올해의 레코드 등
대상 4개 부문도 모두 휩쓸며

방탄소년단이 30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멜론뮤직어워드 2019 이매진 바이 기아’에서 수상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세계적 그룹 방탄소년단이 ‘멜론뮤직어워드(MMA) 2019 이매진 바이 기아’에서 4개 부문 대상을 모두 휩쓸며 총 8관왕을 차지했다.

방탄소년단은 3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올해의 아티스트’, ‘올해의 앨범’, ‘올해의 레코드’, ‘올해의 베스트송’ 등 대상 4개 부문에서 모두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올해의 앨범’에는 앨범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가, ‘올해의 베스트송’에는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가 선정됐다. ‘올해의 레코드’는 한 해 동안 가장 주목할 만한 음악적 성취를 이룬 아티스트와 그 제작자에게 수여되는 상이다. 방탄소년단은 음원 성적과 멜론 회원 투표로 선정한 ‘톱 10’에도 이름을 올렸고, 그 외에 남자 댄스 상, 네티즌 인기상, 카카오 핫스타상 등 총 8개의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올해의 앨범과 올해의 아티스트로는 2년 연속 선정된 것이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멜론뮤직어워드에서도 두 부문을 포함해 7관왕에 오른 바 있다.

방탄소년단은 올해 미국 3대 대중음악 시상식 중 2곳에서 수상하며 세계적 대세를 증명한 데 이어 홈그라운드에서도 상을 싹쓸이하며 ‘방탄소년단의 해’였음을 입증했다.

리더 RM은 “사실 이렇게 큰 이벤트를 끝내고 집에 돌아갈 때 되게 미약하다고 느낀다. 고작 스튜디오에서 열심히 음악 만들고 연습실에서 연습하고, 까만 바닥에서 춤추고 노래하는 게 전부인데 우리가 정말 뭔가를 할 수 있을까 항상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여러분이 저희의 길던 밤에 등불이 돼 주셨으니, 저희도 미약하게나마 저희 자리에서 할 수 있는 일들로 여러분의 밤을 밝히는 등불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정국은 “저희가 좋아하는 음악으로 다른 사람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나 희망을 전할 수 있다는 게 행복하다”며 “앞으로도 의미 있고 힘이 되는 좋은 곡들을 열심히 만들고 노래하겠다. 사랑한다”며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슈가는 시상식에 앞서 레드카펫에서 내년 계획에 대해 “저희의 남은 에너지를 다 쏟아붓는 해가 되지 않을까 생각이 들 정도로 열심히 살 계획”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이날 ‘베스트 송라이터’ 상도 방탄소년단 음악을 만든 프로듀서 피독(본명 강효원)에게 돌아갔다.

‘톱10’에는 방탄소년단 외에도 엑소, 마마무, 볼빨간사춘기, 엠씨더맥스, 잔나비, 장범준, 청하, 태연, 헤이즈가 선정됐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