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 랜드마크 ‘황산 경관폭포’ 마무리 공사 한창
김천 랜드마크 ‘황산 경관폭포’ 마무리 공사 한창
  • 나채복기자
  • 등록일 2019.11.21 20:05
  • 게재일 2019.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70억 투입 80m높이 연말 준공
폭포 앞 광장 조성… 휴식공간으로

[김천] 김천 지좌동 황산에 조성 중인 인공폭포가 연말까지 완공된다.

이 폭포는 김천의 또 하나의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21일 김천시에 따르면 황산 앞 감천 폭을 확장하면서 산을 깎아 경사가 급해진 곳(높이 80m)에 70억원을 들여 경관폭포를 만들고 있다.

지난해 11월 착공해 현재 공정률이 86%로, 녹화사업을 마치고 인공암을 설치하는 등 마무리 단계에 있다.

시는 감천 홍수피해를 막고자 150m인 폭을 30m 더 넓히기로 하고 황산 일부를 걷어냈다.

시는 폭포 앞에 광장을 조성하고 조경과 조명을 갖춰 내년 봄부터 폭포를 운영할 계획이다.

진입도로 공사가 완료되는 내년 6월이면 시민 휴식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배창태 시 안전재난과장은 “발파작업으로 황산이 흉물스러워질 수 있어 인공암과 녹지를 조성해 시민 휴게공간으로 만들고 있다”고 했다.

/나채복기자

ncb7737@kbmaeil.com
나채복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