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월성원전 맥스터(사용후핵연료보관시설) 추가 건설 내일 본격 심의 돌입
원안위, 월성원전 맥스터(사용후핵연료보관시설) 추가 건설 내일 본격 심의 돌입
  • 황성호기자
  • 등록일 2019.11.20 20:28
  • 게재일 2019.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성 평가 심사 결과 논의
‘월성1호기 영구정지안’ 함께

경주 월성원자력발전소의 사용후핵연료 보관시설(맥스터) 추가건설에 대한 심의가 시작된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2일 열리는 제111회 회의에서 맥스터 추가건설을 위한 ‘월성1∼4호기 운영변경허가안’을 심의·의결 안건으로 다룬다고 20일 밝혔다.

사용후핵연료는 원전 원자로에서 연료로 사용된 물질이다. 원자로에서 나온 사용후핵연료는 열을 식히기 위해 습식저장시설의 물속에 보관된다. 수년 뒤 발열량이 어느 정도 떨어지면 건식저장시설로 옮겨 임시 보관할 수 있는데, 맥스터가 이런 건식저장시설의 한 종류다. 월성 원전에는 현재 맥스터 7기가 운영 중이며, 7기가 더 건설될 예정이다.

추가 건설을 위해 한국수력원자력은 2016년 4월 원안위에 맥스터 증설과 관련한운영변경 인허가를 신청했다. 원안위는 이후 안전성 평가를 심사해 왔고, 그 결과를 22일 회의에서 논의할 예정이다.

맥스터 추가 건설을 두고 현재 ‘시급하다’와 ‘중단하라’는 의견이 대립하고 있다.

정의당 생태에너지본부와 탈핵시민행동 등은 2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원회 결과에 따라 논의하겠다던 월성 맥스터 건설 안전성 심사를 갑자기 22일 회의에 상정한다”면서 “원자력안전위원회는 건설 여부가 정해지지않은 맥스터 건설 심사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반면, 국내 대학교수 200여 명의 모임인 에너지 정책 합리화를 위한 교수협의회는 앞서 지난 6월 성명서를 내고 맥스터 추가 건설을 요구했었다.

이들은 “7기에 대한 건설을 올해 안에 착수하지 않으면 2년 반 뒤 총발전용량 200만kW가 넘는 중수형 원전을 모두 정지시킬 수밖에 없어, 2021년 이후 전력 수급에 중대한 문제가 발생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제111회 원안위에서는 ‘월성1호기 영구정지안’도 심의 안건으로 다룬다. 지난달 109회 회의에서 이 안건을 한 차례 다뤘지만, 일부 위원이 감사원 감사 뒤에 심의하는 게 옳다며 반대해 이후 회의에서 재논의하기로 했다.

경주/황성호기자 hsh@kbmaeil.com
황성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