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도민회연합, 지방소멸 대응 특별법 제정 토론회
전국도민회연합, 지방소멸 대응 특별법 제정 토론회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11.20 19:54
  • 게재일 2019.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소멸 위험을 타개하기 위한 특별법 제정 논의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대구와 경북 등 7개 지역 시도민회가 의기투합한 전국도민회연합은 20일 국회의원회관 대강당에서 ‘지방소멸은 국가공멸’이라는 주제로 지방소멸 대응 특별법제정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정세균 전 국회의장과 자유한국당 김광림(안동) 최고위원, 강석호(영양·영덕·봉화·울진) 의원 등 여야 의원 20여명이 참석했다.

토론회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베이비붐세대 귀향활성화 △지역대학 위상 제고 △지역에 대한 투자규제 철폐 등의 내용이 지방소멸 대응 특별법에 담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강래 중앙대 교수는 인구감소와 지역소멸을 해결하기 위해선 내년부터 고령자로 진입하는 베이비붐세대(1955~1964년생)를 지역으로 유인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마 교수는 “우리나라의 실질 은퇴연령이 약 72세인 점을 고려하면 베이비붐세대는 고향에서 10년 이상은 경제활동을 하며 지역에 새바람을 불어넣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민희 대구대 교수는 “지방살리기 특별법에 지방대학 지원확대 내용이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고 말했다.

정무섭 동아대 교수는 ‘기업의 지방투자 확대 방안’을 설명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