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리 “평범한 사람들 담고 싶었다”
이혜리 “평범한 사람들 담고 싶었다”
  • 연합뉴스
  • 등록일 2019.11.19 20:07
  • 게재일 2019.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청일전자 미쓰리’서 열연
“6개월간 옷 다섯 벌로 촬영해”

가수 겸 배우 이혜리. / 크리에이티브그룹 아이엔지 제공
“처음부터 결말에 관해 얘기를 많이 했어요. 돌파구가 많지 않은 현실을 반영할지, 아니면 이상적으로 갈지. 하지만 이야기가 흘러갈수록 감정이입이 돼서, 좀 더 행복한 결말을 희망했죠.”

tvN 수목극 ‘청일전자 미쓰리’에서 하루아침에 대표 이사가 된 말단 경리 이선심을 소화한 가수 겸 배우 이혜리(25)는 이렇게 말했다. 드라마 종영 후 19일 강남구 신사동 한 카페에서 만난 이혜리는 “우리 드라마는 착한 드라마였다. 시작부터 ‘의미 있는 드라마’를 만들고 싶었다”며 “요새는 자극적인 드라마가 많은데, 우리는 그저 평범한 사람들을 담고 싶었다”고 했다.

이혜리는 이번 작품에서 신입사원의 고충을 생동감 있게 그려내며 사회초년생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끌어냈다.

또 극이 진행될수록 점차 어엿한 사회의 일원으로 대표 자질을 갖춰가는 모습을 통해 청춘들을 향해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선심이는 보듬어 주고 싶고, 마음이 계속 쓰였던 캐릭터예요. 정말 착하지만, 이야기가 진행될수록 착한 친구가 견뎌내기 힘들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런데 한발 짝 뒤에서 보니 주변 친구들이나 스태프가 모두 선심이처럼 살고 있더라고요. 저도 신인 때 그랬고요. 현실과 맞닿아 있는 이야기였습니다.” 그는 이어 “촬영 6개월간 옷도 다섯 벌로만 돌려 입었다. 선심의 통장 잔고, 원룸 형태 이런 것까지 구상하고 드라마를 시작한 덕분”이라고 웃었다.

이혜리는 작품 속 배경이 된 ‘공장’에 대해서는 “어렸을 때 공장이 있는 시골 마을에 살았는데, 엄마가 퇴근할 때 공장 구경을 하곤 했다”며 “이번 작품을 하면서 견학한 공장은 예전보다 매우 깨끗해졌더라. 사무직도 생산직도 ‘고달픈 마음’을 가졌다는 공통점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중소기업 현실을 고스란히 반영한 ‘청일전자 미쓰리’는 현실감을 강조해서인지 답답한 전개를 지적받기도 했다. 시청률도 3%대(닐슨코리아 유료가구)에 머물렀다.

이혜리는 “시청률에 아쉬움이 없다면 거짓말이지만, 진짜 ‘우리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큰 반전이나 ‘막장’ 요소가 없어서 더 매력적이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