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 의용소방대원, 도심 불 초기 진화로 대형화재 막아
울릉 의용소방대원, 도심 불 초기 진화로 대형화재 막아
  • 김두한 기자
  • 등록일 2019.11.19 18:15
  • 게재일 2019.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명숙(58) 울릉여성소방대장이 최근 울릉 도심 쓰레기 분리수거장에서 발생한 불을 초기에 진화, 대형 화재로 번지지 않도록 막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사진>

울릉 119안전센터 여성의용소방대장인 박 씨는 지난 17일 오후 10시께 쓰레기 배출을 위해 울릉도에서 가장 번화가인 울릉읍 도동길 쓰레기 분리수거장을 찾았다.

때마침 쓰레기 분리수거장 내 종이 박스 및 쓰레기 더미에서 불이 피어 오르는 것을 발견했다. 밤이라 유동인구가 적고 강풍이 불어 인근 밀집한 주거 및 상가지역으로 번질 위험성이 큰 상황이었다.
 
상황이 위급함을 파악한 박 대장은 곧바로 호스로 물을 끌어와 불을 꺼 피해를 막았다.

인근 주민들은 “평소에도 남다른 봉사정신으로 칭송받고 있는 박 의용소방대장의 기지가 인명피해 및 재산 피해를 막았다”고 감사했다.

/김두한기자 kimdh@kbmaeil.com


김두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