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추락 헬기 실종자 가족, 오늘 文대통령 만난다
독도 추락 헬기 실종자 가족, 오늘 文대통령 만난다
  • 김진호 기자
  • 등록일 2019.11.19 09:46
  • 게재일 2019.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과 대화' 참석해 사고처리 과정 문제점 등 지적

독도 헬기 추락 수색 상황을 듣는 실종자 가족들.
독도 추락 헬기 수색상황 설명 듣는 실종자 가족.

 

독도 추락 헬기 실종자 가족이 문재인 대통령을 직접 만나 미흡한 사고처리 과정을 지적하고 재발 방지책 마련을 주문한다.

18일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 등에 따르면 사고 헬기 실종자 가족 A씨는 오는 19일 오후 문 대통령의 대국민 정책 대화인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 행사에 참여할 예정이다.

A씨는 행사에 앞서 실시한 국민패널 모집에 직접 응모해 패널 중 한 명으로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바다와 육지 등에서 발생하는 대형사고에 대한 정부의 체계적인 대응을 주문하기 위해 패널 모집에 응모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독도 해역 인근 기상 악화 탓에 연안을 포함 수중 수색은 이뤄지지 않았다.

수색 당국은 함정 6척과 항공기 2대를 투입해 해상 수색을 했으나 뚜렷한 성과는 없었다.

현재 사고 해역에는 풍랑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5m 높이 파도가 쳐 야간에도 함정 5척으로 해상 수색만 할 예정이다.

지난달 31일 7명이 탄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EC225 헬기 한 대가 독도에서 이륙 직후 인근 바다로 떨어졌다.

수색 당국은 4명 시신을 수습했으나 김종필(46) 기장, 배혁(31) 구조대원, 선원 B(46)씨 등 3명 생사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