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끼리와 연꽃의 만남
코끼리와 연꽃의 만남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11.17 19:30
  • 게재일 2019.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예작가 백창곤·이을선 도자전
19~24일 대백프라자갤러리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도예작가 백창곤·이을선 도자전이 19∼24일 대구 대백프라자갤러리 B관에서 열린다.

경북도예협회 최우수 작가상을 수상한 백창곤 작가는 여러 가지 흙을 배합해 도자로 동물들을 주로 작업하고 있다. 장원급제를 상징하는 웃는 두꺼비는 흙판에 손으로 쪼물쪼물 꾹꾹 눌러 만든 핀칭기법으로 제작했다. 많은 미술 애호가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작품 중의 하나다. 2005 디지털 구미 전국산업디자인대전 대상을 수상한 이을선 작가는 연꽃의 향기가 묻어나는 작업을 하고 있다. 연꽃 문양을 부조로 붙이거나 투각, 상감, 귀얄 등의 기법을 이용해 다양한 작품을 제작하고 있다. 어둠을 밝히는 조명등, 현대적인 감각과 전통문양기법을 바탕으로 한 독창적인 작품으로 활발한 활동을 보이고 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