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명성사 탄신 475주년 추모다례제 봉행
사명성사 탄신 475주년 추모다례제 봉행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11.13 20:09
  • 게재일 2019.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명당기념사업회
조계종 포항 대성사 삼천불전서
불자 등 200여 명 참석

13일 포항 대성사 삼천불전에서 봉행된 ‘사명성사 탄신 475주년 추모다례제’에서 스님과 헌다에 참여한 불자들이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사명당기념사업회 중앙회(회장 운붕 스님·포항 대성사 주지)는 13일 오전 10시30분 대한불교조계종 포항 대성사 삼천불전에서 조선시대 의승병장 사명대사를 추모하는 ‘사명성사 탄신 475주년 추모다례제’를 봉행했디.

사명대사 유정(1544∼1610) 스님은 임진왜란 당시 의병을 이끌고 혁혁한 전공을 세운 승군으로 나라 사랑과 중생 구제를 위해 분연히 나섰던 구국의 선승이다.

사명당기념사업회 중앙회장 운붕 스님은 자신이 주지로 있는 대성사에서 지난 2014년부터 사명대사를 기리는 숭모비를 조성하고 매년 다례제를 지내고 있다.

이날 다례제에는 정연대 포항시 북구청장, 차동찬 포항시의원, 현담 영덕군불교사암연합회장 스님, 불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포항시 북구 용흥로 95-17에 위치한 대성사에는 국가지정문화재인 사명대사가 호신불로 모셨던 불상과 원장(願狀)이 모셔져 있는 등 사명대사와 관련된 유적이 남겨진 한국 불교의 성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운붕 사명당기념사업회 중앙회장 스님은 추도사에서 “임진왜란이라는 민족적 수난기에 의병을 이끌고 혁혁한 전공을 세웠던 사명성사의 구국구민 정신을 이어받아서 우리 모두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을 배웠으면 하는 마음으로 매년 다례재를 봉행하고 있다”며 “여러 국내외 정세로 어지러운 지금 이 시대에 호국과 애국이 진정 무엇인지 깨닫고 또한 우리의 마음을 합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