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돌보는 따뜻한 손길에 남녀 따로 있나요”
“환자 돌보는 따뜻한 손길에 남녀 따로 있나요”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19.11.05 20:05
  • 게재일 2019.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지역 유일 남성 간호사
3년째 중환자실서 일하며
40명 직원 ‘엄마’ 역할 톡톡
“1년 채 못 버티는 후배들
희생정신 잊지 말아줬으면…

포항세명기독병원 중환자실 수간호사로 일하고 있는 문정욱(38)씨가 환자의 상태를 살펴보고 있다.  /이바름기자
포항세명기독병원 중환자실 수간호사로 일하고 있는 문정욱(38)씨가 환자의 상태를 살펴보고 있다. /이바름기자

“수쌤, 이것 좀 봐주세요”

포항세명기독병원 중환자실에는 다른 병원과 다른 특이한 점이 있다. 병동 ‘수(首)’간호사가 바로 남성(男性)이란 점이다.

문정욱(38)씨는 포항세명기독병원 중환자실에서 3년째 수간호사로 일하고 있다. 여성들만 가득한 중환자실에서 만난 문씨의 존재는 이질적이면서도 또 그렇지 않아 보였다. 머리만 좀 짧고, 목소리만 좀 굵을 뿐, 다른 간호사들과 마찬가지로 환자들의 상태를 살피는 데 여념이 없었다.

해당 병원 수술실을 제외하면, 문씨는 이 병원 뿐만 아니라 포항에서 ‘유일한’ 남성 수간호사다. 수간호사는 병동을 책임지는 관리자로, 행정업무를 주로 담당한다. 의사와 간호사의 중간다리 역할도 수간호사의 몫이다. 병동 간호사들을 대표하는 만큼 큰 병원에서는 수간호사의 영향력이 의사만큼이나 크다. 여초인 간호사 사회에서 이러한 중책을 남성인 문씨가 하고 있다. 선린대학교 간호학과를 졸업해 간호사가 된 문씨는 어느덧 중환자실 내 간호사와 간호조무사 등 총 40명의 인력을 책임지는 자리까지 올랐다.

문씨는 세명기독병원 중환자실에서 ‘엄마’ 역할을 하고 있다. 간호사들의 애로사항을 수렴해 병원이나 간호부장 등에게 전달하기도 하며, 오전 회진 때는 환자의 상태 등을 챙겨 의사에게 귀띔하기도 한다. 병동에서 일어나는 대소사들은 모두 문씨가 관리한다. 아직 경험이 부족한 간호사들을 대신해 환자나 환자 가족들의 컴플레인을 해결하는 것도 문씨의 담당이다.

남성 간호사의 삶이 조금 특별할 만도 하지만, 문씨는 일반적인 여성 간호사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했다. 문씨는 “흔히들 주변에서 많이 물어보시는데, 병원에서는 성별에 차이가 없이 업무가 진행된다”면서 “남성이라고 해서 얻는 이익이나 차별 등은 없는 것 같다. 남자든 여자든 그냥 간호사로서 환자들을 마주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문씨는 “성별을 떠나 최근에 들어온 간호사들은 채 1년을 버티지 못한 채 병원을 나간다”면서 “모두가 힘들어서 못 버티는 건데, 간호사란 직업을 너무 쉽게 생각하는 것 같다”고 아쉬워했다. 이어 그는 “간호학과에 입학한 후배들이 간호사란 직업에 대해 이해했으면 좋겠고, 직업의식도 깊게 생각했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특히, 문씨는 간호사라는 직업에 대해 끊임없이 자기발전을 해야 하는 직업이라고 강조했다. 문씨는 “의학이 계속해서 발전하는 만큼, 간호사들이 이를 따라가지 못한다면 결국, 환자를 놓칠 수밖에 없다”면서 “간호사라는 직업이 생각보다 힘들기도 하지만, 그래도 환자들이 회복해가는 모습을 보면서 보람을 느낀다. 혹시 간호사를 꿈꾸고 있는 후배들이 있다면, 희생정신을 가슴에 새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