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뇨장애 있다면 참지 말고 병원 찾아야
배뇨장애 있다면 참지 말고 병원 찾아야
  • 등록일 2019.11.05 20:05
  • 게재일 2019.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가가 알려주는 건강 Tip
전립선비대증

강유진 과장 포항성모병원 비뇨의학과
전립선비대증은 노년 남성 인구에서 가장 많은 양성질환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50세 이상 남성의 50%, 70대 이상인 경우 75%의 남성들에게서 전립선비대가 관찰된다. 향후 인구 고령화에 따라 더욱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말 그대로 전립선의 크기가 커지는 병이다. 전립선비대증 및 이로 인한 배뇨 불편감은 고령의 남성들이 겪는 가장 흔한 문제 중 하나라 할 수 있다. 정액을 생산하는 전립선은 방광 바로 밑에 위치해 있고, 전립선 가운데로 요도(소변이 나오는 관)가 지나가기 때문에, 전립선이 커지게 되면서 소변을 보는 게 불편해지는 것이다.

빈뇨, 야간뇨, 요주저, 잔뇨감 등을 유발해 삶의 질을 저하시키고, 방광출구폐색에 따른 배뇨 곤란을 유발하기도 한다. 방광의 2차적 변성을 통한 방광 자극 증상이 중요한 병인이다.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호르몬의 변화로 인한 전립선 과잉 비대가 원인으로 알려져 있으며, 흡연, 알코올 및 스트레스 또한 원인이 된다.

일반적으로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배뇨 장애가 흔해진다. 원래 나이가 들면 소변 문제가 생긴다고 생각하면서 검사 및 치료 없이 참고 버티는 분들이 제법 많다. 하지만, 크거나 폐색이 심한 전립선비대증을 방치하게 되면 요로 감염의 재발, 갑자기 소변을 못 보는 급성 요폐, 소변에 혈액이 나오는 혈뇨, 수신증 등의 합병증이 발생할 수도 있다.

전립선비대증은 대기요법, 알파차단제 및 5-알파환원효소 억제제 등의 약물치료, 경요도전립선절제술 및 홀렙 등의 수술적 치료를 통해 극복할 수 있다. 모든 전립선비대증 환자에서 약물치료나 수술적 치료가 필요한 것은 아니다. 전문의가 판단해 환자가 호소하는 증상이 심하지 않을 경우는 약물이나 수술적 치료 없이 주기적인 검사를 하며 환자의 상태를 지켜볼 수도 있다.

△치료에 반응이 없는 경우 △반복적인 요로감염 △급성요폐 경험이 있는 경우 △방광출구폐색으로 인하여 신장 질환의 가능성이 있는 경우 △방광 결석이 발생하는 경우 등에서는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수술적 치료는 전립선 조직의 비대로 인해 발생한 배뇨 장애를 개선하기 위해 시행하며 수술 후 급성 요폐, 재발성 요로감염, 재발성 혈뇨, 신장 기능 및 방광 기능 저하를 예방하거나 호전시킬 수 있다.

현재 전립선비대증 수술적 치료의 황금률은 경요도전립선절제술이지만, 최근 홀뮴 레이저를 사용하는 홀렙 수술이 각광받고 있다. 홀렙 수술은 안전하고 효과적인 수술 방법으로, 부작용이 경요도전립선절제술에 비해 적은 편이다. 기존 경요도전립선절제술 및 개복 전립선적출술, KTP 레이저 전립선기화술과 비교해 첨단의 수술기법이며, 개복이 필요한 크기의 전립선비대증에서 수술을 내시경으로 한다는 의미에서 이러한 추세는 확대돼 가고 있다. 추후 전립선비대증 수술의 1순위 선택이 될 것이 유력하다.

필자가 서울대학교병원에 근무할 때 미리 병원에 내원하셔서 검사를 받았으면 큰 문제가 없었을 분들이 내원 시기를 놓쳐서 방광 변성까지 온 이후에야 내원하는 경우를 많이 보았다. 나이가 들면 배뇨 장애가 생길 수 있는 것은 사실이나, 굳이 그것을 그러려니 하며 참고 지낼 필요는 없지 않냐고 되묻고 싶다. 불편한 증상이 있으면 내원해 검사를 통해서 현재 배뇨 기능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전립선비대증 검사는 어렵지 않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