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락헬기 인양 완료… "실종자 발견 못 해"
추락헬기 인양 완료… "실종자 발견 못 해"
  • 김두한·손병현 기자
  • 등록일 2019.11.03 15:27
  • 게재일 2019.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초 발표 '동체 내 시신 1구' 없어…발견 실종자 수 3명에서 2명으로
"인양 중 유실인지, 판독 오류인지 분석 중…실종자 수색 집중"

독도 인근 해상에서 추락한 소방헬기가 3일 오후 해군 청해진함에 의해 인양되고 있다. 해경은 이날 오후 2시 4분께 청해진함 갑판 위로 소방헬기 인양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독도 인근 해상에서 추락한 소방헬기가 3일 오후 해군 청해진함에 의해 인양되고 있다. 해경은 이날 오후 2시 4분께 청해진함 갑판 위로 소방헬기 인양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응급환자 이송 중 독도 인근 해상에서 추락한 소방헬기가 사고 나흘만인 3일 오후 2시 4분께 청해진함 갑판으로 인양돼 내부를 수색했으나 실종자를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수색 당국은 이날 해군 청해진함 갑판으로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EC225 헬기 동체를 인양한 뒤 내부를 수색했지만, 실종자를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추락 헬기가 인양된 것은 독도 인근 해상에서 추락한 지 62시간여 만이다.

수색 당국은 실종자 수색을 위해 이날 기상악화 전에 추락 헬기를 통째로 인양해 내부를 수색했지만, 실종자를 발견하지 못하자 난감한 상황에 부닥쳤다.

앞서 수색 당국은 지난 2일 헬기 동체 안에서 1구를, 동체에서 각 110m와 150m가량 떨어진 곳에서 시신 2구 등 모두 시신 3구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동체 밖에서 발견된 시신 2구는 전날 밤 오후 9시 14분께 심해잠수사 포화 잠수를 통해 동시에 인양·수습한 뒤 가족의 품으로 인계했다.

하지만, 애초 발표한 '동체 내 시신 1구'도 내부에서 찾지 못해 영상 판독오류인지, 인양 중 유실인지 확인하고 있다.

수색 당국은 이날 심해잠수사를 이용한 포화 잠수와 무인잠수정으로 시신 1구를 잠수사의 포화 잠수를 통해 수습하려 했으나 동체 내부가 협소해 진입이 어렵다고 판단, 동체와 함께 인양을 결정했다.

또 동체 인양을 위한 유실 방지 그물망과 인양색 설치를 마무리한 뒤 수면 아래 25m까지 인양한 뒤 수중 안전 해역으로 이동 조치, 청해진함으로 인양했다.

수색 당국은 "동체 내 시신 1구는 헬기 구조물에 가려져 명확한 확인이 어려웠던 것이 사실"이라며 "동체 인양 과정에서 유실된 것인지, 무인잠수정을 통한 판독에 오류가 있었던 것인지 확인하는 한편 추가 수색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수색 당국은 동체 내에 실종자가 없는 이유와 관련해 추락 충격으로 튕겨 나갔는지, 탈출을 시도하다가 조류 등에 휩쓸렸는지 등 여러 가지 가능성에 대해 조사 중이다.

지난달 31일 오후 11시 25분께 응급환자와 보호자, 소방대원 5명 등 7명이 탄 소방헬기는 독도에서 이륙한 지 2∼3분 만에 바다로 추락했다.

헬기는 독도 인근에서 조업 중 손가락이 절단된 응급환자를 태우고 육지를 향해 이륙하다가 사고가 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