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투혼' 장하나, 2년 만에 LPGA 제패…BMW 챔피언십 우승
'부상 투혼' 장하나, 2년 만에 LPGA 제패…BMW 챔피언십 우승
  • 이시라 기자
  • 등록일 2019.10.27 17:58
  • 게재일 2019.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장 승부 끝에 절친인 '부산 명예시민' 대니엘 강 제압

 

장하나의 버디 세리머니.
장하나의 버디 세리머니.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멤버십을 반납하고 국내로 복귀한 장하나(27)가 2년 만에 LPGA 투어 대회에 정상에 올랐다.

장하나는 27일 부산 LPGA 인터내셔널 부산(파72)에서 열린 LPGA투어 BMW 챔피언십 최종일 연장 승부 끝에 미국 교포 대니엘 강(27·한국 이름 강효림)을 꺾고 우승했다.

14년 동안 절친으로 지낸 둘은 합계 19언더파 269타로 4라운드를 마친 뒤 연장전을 벌였다.

장하나는 이날 7언더파를 몰아쳤고, 대니엘 강은 8타를 줄였다.

장하나는 10번홀(파4)에서 치른 세 번째 연장전에서 버디를 잡아 파에 그친 대니엘 강을 따돌렸다.

장하나는 LPGA투어에서 뛰던 2017년 호주여자오픈 우승 이후 2년 만에 LPGA투어 통산 5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를 겸한 이 대회 우승으로 장하나는 KLPGA 투어 시즌 2승 고지에 올랐고 통산 우승도 12승으로 늘렸다.

우승 상금 30만 달러(3억5천235만원)를 받은 장하나는 최혜진(20)을 제치고 상금랭킹 1위(11억4천572만원)로 올라섰다.

2017년 LPGA투어를 접고 KLPGA투어로 복귀한 장하나는 이번 우승으로 LPGA투어 멤버십을 회복할 기회를 얻었지만 국내에 잔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장하나의 우승으로 올해 LPGA투어 한국인 우승은 14회로 늘어 2015년과 2017년에 나온 최다승 기록(15승)에 1승 앞으로 다가섰다.

두 달 가까이 이어진 오른쪽 발목 부상으로 염증 치료제와 진통제를 먹어가면서 출전한 장하나는 막판 대역전극을 연출했다.

장하나는 대니엘 강에 3타차로 끌려가다 11번홀(파5) 먼 거리 이글 퍼트를 집어넣으며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13번홀(파3)에서 1m 버디를 잡은 대니엘 강이 다시 3타차로 멀어졌지만 장하나는 13번(파3), 15번홀(파5) 버디로 1타차로 좁히더니 17번홀(파4) 2m 버디로 마침내 공동선두로 올라섰다.

18번홀(파4)에서 치른 첫 번째 연장에서 장하나는 러프에서 친 세 번째 샷이 홀 5m 거리에 멈춰 위기를 맞았지만 파세이브에 성공하는 뒷심을 발휘했다.

운도 따랐다.

두 번째 연장전에서 대니엘 강의 3m 버디 퍼트는 홀을 돌아 나왔다.

10번홀로 옮겨 치른 세 번째 연장전에서 장하나는 두 번째 샷을 홀 1.5m 옆에 떨군 뒤 버디를 잡아 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일주일 전 중국 상하이에서 뷰익 LPGA 상하이 2연패를 달성한 대니엘 강은 2주 연속 우승을 눈앞에서 놓쳤다.

2013년 세상을 뜬 부친과 함께 한때 부산에 살았던 인연으로 지난 21일 부산시청에서 부산 명예 시민증을 받은 대니엘 강은 부산 팬들의 뜨거운 응원을 받았지만 가장 친한 친구 장하나의 막판 분투에 눈물을 삼켰다.

통산 4승을 모두 아시아(태국, 한국)에서 올린 양희영(29)이 5언더파 67타를 치며 추격한 끝에 3타차 3위(16언더파 272타)에 올랐다.

공동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나서 LPGA투어 무대에 'KLPGA투어 신인 돌풍'을 예고했던 이소미(20)와 이승연(21)은 상위권 입상에 만족해야 했다.

이소미는 1타를 잃고 공동 4위(12언더파 276타)를 차지했고 이승연은 3오버파 75타를 쳐 공동 9위(10언더파 278타)로 대회를 마쳤다.

이승연은 두 번째, 이소미는 처음 LPGA투어 대회 출전이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24)은 1언더파 71타를 쳐 공동 9위(10언더파 278타)에 머물렀으나 LPGA투어 올해의 선수 수상자로 확정됐다.

최혜진(20)은 공동 28위(5언더파 283타)에 그쳐 상금랭킹 2위로 내려앉았다.

/이시라기자 sira115@kbmaeil.com

이시라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