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환동해에 25조 투입 동해안을 새 국가 성장축으로
경북도, 환동해에 25조 투입 동해안을 새 국가 성장축으로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9.10.24 20:02
  • 게재일 2019.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해안 발전 전략’ 수립 연구 용역 최종 보고회 개최
해양 신산업 발굴·문화관광 활성화·해안권 개발 등
향후 10년 새로운 먹거리 6개 전략 128개 사업 추진

경북도는 환동해에 수십조원을 투입해 국가성장축으로 만드는 등 새로운 발전전략을 마련했다.

도는 24일 동부청사 회의실에서 환동해지역본부, 동해안 5개 시·군, 대구경북원구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환동해 블루파워 신성장 계획수립 연구용역’ 최종 보고회를 가졌다. 지난해 12월 동해안 향후 10년의 새로운 먹거리와 일자리를 중점 발굴하기 위해 대구경북연구원에 의뢰한 결과다.

대구경북연구원은 ‘환동해 새지평, 해양경북’을 비전으로 △해양 신산업 성장기반 구축 △국가 청정에너지 산업화 거점 조성 △수산업·어촌 신활력 창출 △동해 해양문화 관광지대 조성 △환동해 글로벌 게이트웨이 기반 확충 △가꾸고 누리는 우리땅 독도를 목표로 6대 추진전략을 제시했다. 전략별 세부사업은 128개로 총 사업비는 25조 7천669억원에 이른다.

‘해양신산업 성장 기반 구축’은 첨단해양장비 기술 상용화 확대를 위한 해양신기술 육성 기반 조성, 해수자원 및 해양바이오 신소재를 통한 해양자원 산업화 방안 마련, 해양 안전망 확충을 위한 해양 관측·통신·안전 체계 구축 등 총 19개 사업(6천63억원)으로, 핵심은 무인 해양장비 산업 성장기반 조성, 해양치유 융복합산업 집적단지 조성이다.

‘국가 청정에너지 산업화 거점 조성’은 주민참여형 신재생에너지 생산 및 에너지신산업 육성을 위한 친환경 분산형 에너지시스템 확대, 원자력 해체 글로벌 거점화 및 원자력 비즈니스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원자력 에너지 토탈시스템 구축, 경북형 에너지산업 추진을 위한 에너지 융복합 산업화 촉진으로 총 29개 사업(6조 6천241억원)이다. 경북형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조성, 글로벌 원전해체산업 육성, 경북형 원자력-신재생 융합시스템 구축이다.

‘수산업·어촌 신활력 창출’부문에서는 첨단양식 기반 구축을 통한 고부가가치 수산물 생산 기반을 조성한다. 이어 수산산업 클러스터 조성 및 소비자 맞춤형 수산물 안전체계 구축을 통해 동해안 수산산업 명품벨트화를 추진한다. 이밖에 스마트 어촌 정착 기반 강화를 위한 어촌·어항 혁신공간을 구축하는 등 모두 28개 사업(5천671억원)을 마련했다. 중점사업은 경북형 스마트 양식 생산 기반 조성, 수산산업 거점 조성이다.

‘환한 동해 해양문화 관광지대 조성’은 해양레저 관광벤처기업 육성 및 동해안 레저관광 집적지구 조성으로 해양 관광을 활성화한다. K in K(경북 인 코리아) 오션 허브 조성, 자치해양경찰제 도입 등 해양레저 관광안전 체계를 구축하는 것을 중심으로 총 18개 사업(5천954억원)이 추진된다. 중점사업은 감포 해양관광 복합단지 조성, 환동해 블루관광 생태계 구축, 동해안 육해중(陸·海·中) 관광리뉴얼이 있다.

‘환동해 글로벌 게이트웨이 기반 확충’으로는 항만 배후도로 정비 및 동서남북 철도 연계망 구축을 위한 항만연계 교통 인프라 조성이 우선적으로 꼽힌다. 환동해 물류시스템 조성 및 영일만항 홍보 강화를 위한 환동해 협력 네트워크 구축, 해양관광 복합지원 단지 구축 등 총 15개 사업(16조 2천382억원)이다. 핵심은 환동해 광역물류거점 연계 프로젝트다.

‘가꾸고 누리는 우리땅 독도’는 울릉도·독도 해양역사박물관 설립 및 독도아카이브 구축 등으로 울릉도·독도 해양역사 확립, 디지털 주민채록집 발간 및 독도 스테이지 개발·운영으로 울릉도·독도 인생사(人生史) 구축, 울릉도 세계자연유산 등재로 자연생태자원의 지속가능성 제고 등 총 19개 사업(1조 1천358억원)이다. 경상북도는 전략별 세부사업 중 12대 중점사업(5조 4천53억원)에 대해 종합계획도 작성 후 시군과 협력해 추진할 방침이다. 아울러 한반도 신경제공동체·신북방정책의 중심축으로 성장 잠재력을 지닌 동해안을 새로운 성장동력 창출의 터전으로 활용, 동해안을 국가의 중심으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전강원 경상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환동해 경제권이 확대됨에 따라 동해안이 국가 성장축으로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지역 특성에 기반한 해양신산업 발굴 및 해양문화관광 활성화 등이 이루어져야한다”며 “동해안 5개 시군과 함께 해안권 개발사업을 지속 발굴해 국가개발계획에 반영시키겠다”며 강한 의지를 보였다.

/이창훈기자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