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정시 얼마나 확대할지 정해진 것 없어”
靑 “정시 얼마나 확대할지 정해진 것 없어”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10.23 20:30
  • 게재일 2019.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는 23일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한 ‘정시비중 상향’ 입시제 개편 문제와 관련해 “몇%까지 확대할지 비율이 정해진 것은 없다”며 “앞으로 논의가 계속 이뤄질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날 국회 시정연설에서 “정시 비중 상향을 포함한 입시제도 개편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교육부는 이미 각 대학에 2022학년도 대입 정시모집 비율을 30% 이상으로 높일 것을 권고한 바 있으며,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대입 정시비율을 50% 이상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청와대가 염두에 두고 있는 적정한 정시 비중이 있느냐’라는 질문에 이같이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몇 퍼센트로 늘릴지를 무 자르듯 얘기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확대 폭을) 어떤 기준으로 정할지 등도 명확히 해야 한다”며 “학생부종합전형(학종) 보완도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