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이기는 공천이라고 해도 공정한 공천돼야”
황교안 “이기는 공천이라고 해도 공정한 공천돼야”
  • 김진호기자
  • 등록일 2019.10.23 19:47
  • 게재일 2019.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에서 기자들 만나 밝혀
3선이상 공천 배제 관련해선
“너무 나가는 것은 부적절하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3일 오후 부산 부경대학교 용당캠퍼스에서 열린 ‘저스티스 리그 공정 세상을 위한 청진기 투어’ 대입제도 관련 경청 간담회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3일 내년 총선공천과 관련,“이기는 공천이라고 해도 공정해서 국민 납득할 수 있는 공천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부산 부경대학교에서 열린 ‘저스티스 리그, 공정 세상을 위한 청진기 투어’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공천 제도에 관해 다양한 혁신 방안들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패스트트랙 수사 대상 의원들에 대한 공천 가산점’과 관련한 질문에 대해 “우리 당을 위해 헌신하고 기여한 분들에 대해서는 평가해야 하지 않겠나”라며 “그런 관점에서 이해해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한두 가지 이야기들이 나왔는데 그보다도 종합적으로 다음 총선에서 이길 수 있는 공천, 그러면서 공정한 공천을 하겠다”며 “지금 가장 어려운 경제를 살릴 수 있는 공천을 하겠다. 분명한 공천 기준을 갖고 총선을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동일한 지역에서 3선을 하는 경우 공천에서 배제하느냐’는 질문에는 “너무 나가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일단 부인하는 답변을 내놨다.

특히 ‘영남 지역 다선 의원을 물갈이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선거에서 이기는 공천이 되도록 하겠다”면서 “그렇지만 국민이 원하지 않는 공천이 돼서는 안 된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어렵기 때문에 그렇게 해야 한다. 정치적인 공천이 아니라 민생을 살리는 공천, 경제를 살리는 공천을 하겠다”며 “어느 곳이라고 기준이 달라질 수는 없을 것이다. 그런 객관적인 공천을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황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어제(22일) 문재인 대통령의 시정연설에서 ‘공정’이라는 단어가 많이 들렸지만, 말로만 외치는 공정이 우리 국민을 더욱 힘들게 한다”며 “문재인 정권의 시간이란 위선과 거짓으로 점철된 일그러진 사회였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어 “말과 행동이 전혀 다른 가짜 정권, 그럴듯한 포장 속에 감춰진 문재인 정권의 가짜들을 우리는 다 알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불의의 가장 나쁜 형태는 위장된 정의다’라는 그리스 철학자 플라톤의 명언을 인용하면서 “문재인 정권의 위장된 정의를 보며 우리 국민은 분노했고, 정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 우리는 함께 행동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을 잘살게 만들어드리기 위해서 진짜 경제 대안인 민부론을 제시했다”며 “우리 당의 진짜 개혁도 담대하게 실천하고, 기본을 바로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김진호기자 kjh@kbmaeil.com


김진호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