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서도 손사래… 애물단지 된 산림바이오발전소·고형폐기물
김천서도 손사래… 애물단지 된 산림바이오발전소·고형폐기물
  • 나채복기자
  • 등록일 2019.10.22 20:14
  • 게재일 2019.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성면·신음동 주민 반대 집회
“미세먼지 발생 등 환경오염 우려”

탈원전의 대안 에너지로 추천되고 있는 산림바이오발전소와 고형폐기물(SRF)이 곳곳에서 주민반대에 부닥치며 지역마다 골치덩어리가 되고 있다. 경북에서는 포항에 이어 김천에서도 산림바이오발전소와 SRF 설치 반대 주민 집회가 이어졌다.

22일 김천시에 따르면 A사는 김천시 구성면 송죽리에 산림바이오발전소를, B사는 신음동에 고형폐기물(SRF) 소각시설 건립을 각각 추진중이다.

톱밥 생산업체인 A사는 구성면 송죽리 5천㎡(건축면적 1천500㎡)에 발전 용량 2천300㎾ 규모의 산림바이오에너지 타운을 건립하기로 하고 지난 7월 경북도의 허가를 받았다. A사는 지난 8월 말 주민설명회에서 임산물과 벌채목을 분쇄한 뒤 압축 처리한 원료를 이용하는 산림바이오에너지 타운 건립 계획을 알렸다. 그러나 주민은 “각종 폐목재나 가공되지 않은 목재를 가져와 소각할 경우 미세먼지 발생 등 환경오염이 우려된다”며 “대기오염 주범인 바이오매스 발전소 신설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주민 100여명은 김천 시청 앞에서 반대 집회를 여는 등 반발하고 있다.

또 B사는 시내 중심가인 신음동에 고형폐기물 소각시설 신설 인허가를 준비하고 있다. 고형폐기물 소각시설은 폐플라스틱과 폐합성수지(비닐 등) 등을 고체 칩으로 만들어 소각, 스팀을 생산해 기업에 공급한다.

주민과 환경단체 등은 고형폐기물 소각시설이 냄새, 소음, 미세먼지 등 환경문제가 발생한다며 반발하고 있다.

주민과 환경단체 등은 “산업폐기물과 유해물질을 배출하는 소각장이 들어서면 연기가 외부로 빠져나가지 못해 주민 건강에 치명적”이라고 주장했다.

감천 변에 있는 B사는 시청과 직선으로 2㎞ 떨어져 있고, 반경 1.2㎞ 안에 초·중·고교와 아파트 단지 등이 밀집해 있다.

김천시 관계자는 “주민들이 민원을 제기한 사업과 관련한 허가 신청이 현재 들어오지 않았다”며 “앞으로 허가 신청이 들어오면 시민 여론을 고려해 신중하게 판단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천/나채복기자ncb7737@kbmaeil.com


나채복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