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학생회가 축제 리베이트 수수” 논란
“총학생회가 축제 리베이트 수수” 논란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19.10.21 20:11
  • 게재일 2019.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미 모 대학 자치기구 감사위
대자보 통해 300만원 수수 폭로
총학생회 “대여비 명목” 해명

[구미] 구미지역 A대학교 총학생회가 축제행사에서 용역업체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았다는 대자보가 게재돼 논란이 일고 있다.

21일 A대학에 따르면 총학생회를 견제하는 학생자치단체 기구인 감사위원회는 대자보를 통해 ‘최근 감사 결과, 총학이 지난 5월 15∼17일 학교축제 행사 때 천막과 발전기를 대여한 후 업체로부터 리베이트 300만원을 받았다’고 알렸다.

감사위는 “총학이 축제 때 천막 104개(520만원)와 발전기 1대(170만원)를 대여한 뒤 2개 업체에서 모두 300만원을 되돌려받았다”며 “대여비를 부풀리는 방법으로 리베이트를 줬다는 업체 대표들과 통화 내용도 확보했다”고 밝혔다. 감사위는 이번 주중에 관련 자료를 모두 준비해 경찰에 횡령혐의로 고발할 방침이다.

하지만, 총학생회는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총학생회는 입장문을 내고 “리베이트를 받지 않았고, 행사 도중 대여 물품이 파손되더라도 책임지지 않겠다는 조건으로 비싼 대여비를 준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에 대학측은 “학생자치단체 간 주장이 다르고 명확한 증거자료가 없어 사실관계 확인을 보류했다”며 “수사기관이 결론을 내면 그에 따라 대처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김락현기자


김락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