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바다서 찾는 미래 백년 먹거리
경북 바다서 찾는 미래 백년 먹거리
  • 이창훈기자
  • 등록일 2019.10.20 20:29
  • 게재일 2019.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동해안전략·해양수산분야
36개 사업·2조 규모 추진키로

경북의 미래 100년 먹거리, 동해안에서 찾는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7일 경상북도 동부청사에서 동해안전략 및 해양수산분야 2020년 신규시책 보고회를 갖고, 동해안에서 소득 5만달러 시대를 선도할 수 있는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신규시책 보고회에는 이 도지사를 비롯해, 경북도 부지사, 정무실장, 정책기획관, 예산담당관 등이 참석해 환동해지역 신규 사업에 대한 높은 관심을 드러냈다.

이날 환동해본부는 동해안전략 및 해양수산 분야에서 총 36개, 약 2조원 규모의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포항은 해양 R&D 및 항만, 경주는 혁신원자력 및 과학단지, 영덕은 에너지신산업 및 스마트피셔리, 울진은 해양교육 및 해양치유, 울릉은 해양관광 분야의 각종 사업들이 새롭게 진행될 예정이다. 동해의 특성에 맞는 신규시책도 나왔다. 서·남해에 비해 깊은 수심을 이용한 심해유인 잠수정 개발 및 국립 동해안 심해연구소 유치, 무인선박산업 기반 구축 등이다. 염지하수가 풍부한 울진에는 해양치유 시범센터를 조성, 선진국형 해양 헬스케어 산업을 육성하는 등 동해가 가진 특성을 최대한 활용해, 사업의 성공 가능성을 높일 계획이다.

‘맨발의 청춘’황톳길 조성, 어촌 뉴딜 사업을 통한 주민 정주여건 개선, 해수욕장 편의시설 개선 등 동해안권 주민들의 삶의 질과 직접 관련 있는 사업도 추진된다.

경북도는 이날 보고된 과제 중 신속한 사업화가 필요한 과제는 내년 예산에 반영해, 동해안 5개 시군과 협의해 집행할 계획이다. 더불어, 예비 타당성조사가 필요한 대형 사업은 내년 하반기까지 연구용역을 통해 구체적 대책을 마련하고, 부지를 확보하는 한편, 해양수산부 등 중앙부처와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예타가 필요한 대형사업은 광역 해양관측 감시망 구축, SOS 해양안전 로봇개발, 심해유인 잠수정 개발, 무인선박산업 기반조성 등으로 1조2천억원 규모다.

/이창훈기자 myway@kbmaeil.com
이창훈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