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국감… 윤석열 총장 뒤바뀐 ‘여야 온도차’
대검 국감… 윤석열 총장 뒤바뀐 ‘여야 온도차’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19.10.17 20:03
  • 게재일 2019.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권, 무리한 ‘조국 수사’ 비난
野는 윤 총장 방어에 적극적

1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인사청문회와 달리 윤 총장에 대한 여야의 온도가 뒤바뀌었다.

윤 총장 인사청문회 당시 여당은 ‘적임자’라며 윤 총장을 지지했고, 야당은 임명을 적극 반대했지만 이날 국감에서 여당 의원들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 수사를 검찰이 무리하게 진행했다”며 윤 총장을 공격했고, 야당 의원들은 “정치권에서 검찰을 흔들고 있다”며 윤 총장을 방어했다.

한국당 장제원 의원은 이날 대검찰청 국감에서 윤 총장에 대해 “굉장히 적대감을 갖고 왔었는데, 오늘 서초동으로 오면서 ‘짠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총장이 얼마나 힘들까’ 제가 윤석열이란 사람한테 이런 감정이 들 수 있을지 스스로 놀랐다”고 말했다. 한국당 정갑윤 의원도 “검찰의 위상 정립을 위해 총장 해 오신 대로 역할을 잘해 달라”고 당부했다.

반면 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절반에 가까운 국민들이 검찰을 비판하고 불신하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며 “비판과 불신이 전체 국민의 목소리가 아니더라도 왜 생겼는지, 문제가 뭐였는지, 개선 방향은 무엇인지 정리해 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하자, 윤 총장은 “위원님 말씀에 유념하겠다”고 답했다.

한국당 이은재 의원은 “대통령이 총장 임명 때 권력 눈치를 보지 말라고 했는데, 조 전 장관에 대한 수사가 대통령 당부 말씀을 거역한 거라고 보는가”라는 질문했고, 이에 대해 윤 총장은 “저희들은 좌고우면하지 않고 어떤 사건이든지 원칙대로 처리해나가고 있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