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오늘 개막 ‘환상 45일’
‘2019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오늘 개막 ‘환상 45일’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19.10.10 20:10
  • 게재일 2019.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사절단 등 700여 명 참석
최첨단 영상 미디어아트 등
경북도, ‘빅4’ 콘텐츠 선보여
엑스포 이후도 개방
‘연중 상시문화박람회’로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가 11일 오프닝행사를 시작으로 45일간의 대장정에 들어간다.

10일 경북도에 따르면 ‘문화로 여는 미래의 길’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엑스포는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에서 오는 11월 24일까지 진행된다.

경주엑스포공원 문화센터에서 열리는 오프닝 행사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비롯해 지역의 유관기관장, 해외사절단 등 7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베트남과 캄보디아 전통공연단의 특별공연이 마련된다.

오프닝 행사에 앞서 경주 힐튼호텔에서 환영 리셉션이 열린다. 특히 오프닝 행사 참석을 위해 방한한 판 티 탕 베트남 호찌민시 인민의회 부의장과 포엉 싸꼬나 캄보디아 문화부장관은 환영 리셉션에 앞서 이철우 지사를 예방하고 양국의 우호증진을 다질 계획이다.

올해로 10회째를 맞은 이번 경주엑스포의 특징은 ‘단기 집중형 문화박람회’에서 벗어나 언제든 즐길 수 있는 ‘연중 상시 문화박람회’로 운영되는 첫 회가 될 것이라는 게 경북도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엑스포 행사를 위해 구축한 핵심콘텐츠를 엑스포 이후에도 개방해 연중 운영하고 시즌별 특화된 페스티벌주간도 운영할 예정이다.

아울러 경북도는 이번 엑스포에서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빅(Big)4’ 콘텐츠를 선보인다. 이 콘텐츠는 △경주타워 최상층 4면을 통해 1천300년 전 서라벌의 모습을 조망해 볼 수 있는 ‘신라천년, 미래천년’ △상호교감이 가능한 최첨단 영상 미디어 아트인 ‘찬란한 빛의 신라’ △전국 최초 맨발전용 둘레길인 ‘비움명상길’ △야간에 진행되는 숲속 어드벤처 프로그램 ‘신라를 담은 별’ △세계최초 로봇팔과 홀로그램이 연출하는 환상적인 무대가 될 ‘인피니티 플라잉’ 등이다.

이 밖에도 해외국가(캄보디아, 베트남, 인도네시아, 이집트) 초청공연과 타악그룹공연, 탱고공연 등 국내공연도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또 SNS 핫플레이스인 솔거미술관에서 펼쳐지는 ‘문화로 여는 미래의 길展’, 실감VR스튜디오를 비롯해 총 16개의 전시·영상·공연·체험행사도 마련된다. /손병현기자


손병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