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가리
왜가리
  • 등록일 2019.10.09 19:58
  • 게재일 2019.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 양 희

왜?

왜?

왜?

악다구니 쓰며

왜 가리? 왜 가리?

악다구니 써도

너의 날개를 누가 기억하리

왜가리!

왜가리는 목이 길고 가늘며 구부러져 있는 새다. 시인은 시의 첫머리에서 왜가리의 모양이 마치 물음표(?)를 닮았음을 의도하는 시행을 배열하고 있다. 어디로 왜 가느냐고 여러 번 반복하는 시인의 목소리에서 왜가리는 삶의 방향성을 잃어버린 우리들이 분신 같다는 느낌을 주고 있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