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농기센터, ‘고품질 쌀 생산’ 벼 적기수확 당부
상주시농기센터, ‘고품질 쌀 생산’ 벼 적기수확 당부
  • 곽인규기자
  • 등록일 2019.10.09 19:57
  • 게재일 2019.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주] 상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손상돈)는 본격적인 벼 수확 철을 맞아 최고 품질의 쌀을 생산하기 위해 적기수확과 적정관리를 당부하고 있다.

벼의 알맞은 수확 시기는 외관상으로 벼 알이 90% 이상 황색으로 변했을 때다. 출수 후 55~60일경이 적기이며 도내 최대 쌀 주산지인 상주지역의 경우는 10월 중순께다.

일찍 수확한 벼는 푸르거나 죽은 것이 증가해 수확량이 감소하고, 늦게 수확한 벼는 미강층이 두꺼워지며 빛깔이 불량하고 금이 간 쌀이 증가한다.

콤바인 작업 속도에 의해서도 쌀 품질이 좌우되는데 콤바인 표준 속도는 사람이 걷는 속도인 0.85m/sec를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햇볕과 바람에 말릴 때는 벼의 두께를 5cm로 3일 정도 건조하고 화력건조기를 사용할 경우 일반용 종자는 45~50도, 종자용은 40도 이하에서 서서히 말리도록 한다. 수확 후 관리는 최종적으로 고품질 쌀을 생산하는 과정이다. /곽인규기자
곽인규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