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장병 전투식량 이물질 신고 급증
軍장병 전투식량 이물질 신고 급증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19.10.09 19:49
  • 게재일 2019.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장병에게 보급되는 전투식량에서 지속적으로 이물질 신고가 잇따라 접수돼 품질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됐다.

9일 자유한국당 정종섭(대구 동구갑) 의원이 방위사업청·국방기술품질원으로부터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6년 8월∼2019년 8월) 군에 납품된 전투식량에 대해 모두 46건의 사용자(각 부대) 불만이 제기됐다. 특히 각 군에 보급된 지 1년이 채 안된 S형 전투식량의 경우 벌레, 플라스틱, 고무줄 등 혼입, 변질, 불완전 조리(식감 저하) 등의 사용자 불만이 16건에 달하는데도 별다른 조치가 없는 상황이다.

현재 방위사업청 승인 S형 전투식량을 납품하는 업체는 총 2곳으로 16건의 사용자 불만 모두 A 업체가 생산한 전투식량에서 발생했다.

전투식량에 대한 국방규격, 제품 하자 판정 등을 담당하는 국방기술품질원과 납품 계약, 부정당업자 제재를 담당하는 방위사업청 측은 식감 저하 문제는 설비 개선을 통해 해소된 것으로 알고 있으며 이물·변질 등 민원은 업체 귀책이 아닌 이상 납품을 제한할 근거가 없다는 입장이다.

이는 전투식량의 계약과 납품은 방위사업청과 국방기술품질원이 담당하지만, 이물, 변패 등 제품 하자 발생시 업체 귀책 여부 판단은 식약처가 담당하며 각 부대도 식약처에 우선 신고토록 돼 있다.

하지만, 신고를 받은 식약처는 관리인력의 부족 등을 이유로 해당 업체가 소재한 담당 지자체에 조사권한을 위임하고 있다.

A 업체가 위치한 나주시는 이물·변폐 등 S형 전투식량에 대한 16건의 민원에 대해 ‘업체 귀책 없음(5건)’으로 결론내리거나, 6개월이 지난 현재까지도 조사중인 상황으로 애꿎은 장병만 품질이 우려되는 전투식량을 섭취하게 될 수밖에 없다.

정종섭 의원은 “시중 제품에서 이물질이 발견될 경우 큰 이슈가 되지만, 장병의 먹거리는 상대적으로 외면받고 있다”며 “군은 전투식량의 종류를 늘리기에 앞서 생산업체 현장방문 등을 통해 현재 보급되고 있는 전투식량의 품질부터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