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배의 땅’ 고품격 문화산실로 태어나다
‘유배의 땅’ 고품격 문화산실로 태어나다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19.09.30 20:08
  • 게재일 2019.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1회 장기유배문화축제 11∼12일 유배문화체험촌·장기읍성 일원
조선시대 학자 정약용·송시열 등
149회 걸쳐 211명 유배인 오간 역사의 현장
유배문화 학술세미나· 달빛음악회등 프로그램 다채

(사)일월문화원(원장 김혜경)은 오는 11∼12일 양일간 포항시 남구 장기면 일원에서 ‘벼랑 끝에서 꽃을 피우다’를 슬로건으로 ‘제1회 장기유배문화축제’를 개최한다.

장기면은 유배문화체험촌, 장기읍성 등 문화유산이 산재해 있어 역사문화자원이 풍부하다.

특히 장기면 마현리 등지는 조선후기 최고의 실학자 정약용과 조선 후기 주자학의 대가 송시열 등 유배인들이 오갔던 사연 많은 역사의 현장으로 다른 지역에서 찾아 볼 수 없는 유배문화의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조선왕조실록에 의하면 149회에 걸쳐 211명이 이곳으로 유배를 왔다고 한다. 조선시대 단일 현(縣)지역으로는 국내에서 제일 많은 숫자이다. 이에 따라 유배역사와 지역자원을 활용한 문화축제를 지역민의 주도적인 참여로 개최해 포항의 대표적인 전통문화체험 축제로 발전시켜 나가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장기읍성 달빛 음악회’ 출연진
‘장기읍성 달빛 음악회’ 출연진

주제 프로그램으로 장기초등학교와 장기유배문화체험촌에서 ‘장기인물’, ‘장기 유물·유적 사진전’, ‘우암·다산 작품 전시’등 관련 자료를 전시한 유배문화전시회를 운영하게 된다.

또한 유배 밥상의 레시피 소개, 장기면에 유배와서 살았던 유배인들의 장기에서의 삶과 그들이 남긴 발자취를 한자리에서 살펴볼 수 있는 체험부스가 운영된다.


축제 일정별 세부 프로그램을 살펴보면 첫날인 11일에는 오후 2시30분 장기유배문화체험촌 내 우암 적거지에서 ‘유배문화 학술 세미나’를 개최해 정약굥과 송시열의 사상과 삶을 조명하고 조선시대 최대 유배지였던 장기의 의미를 살펴볼 예정이다. 이어 오후 5시30분 장기읍성 동문 옆 야외무대에서는 ‘장기읍성 달빛 음악회’가 열려 청사초롱 소망의 등 행렬, 대금산조·한량무·해금 등의 공연이 펼쳐진다.

우암 적거지.
우암 적거지.

둘째날인 12일에는 오전 10시30분 장기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유배행렬 재현을 시작으로 사물놀이 공연 등이 열려 개막식 분위기를 돋울 예정이다.

또한 장명루 팔찌 만들기, 투호 놀이 등 마을별 전통놀이체험으로 주민들의 참여마당을 제공하며 인생사진관, 좌우명·가훈써주기, 먹거리장터 등이 진행된다.

‘제1회 장기유배문화축제’포스터.  /일월문화원 제공
‘제1회 장기유배문화축제’포스터. /일월문화원 제공

‘유배문화 현장답사’는 문화유산 해설사의 특강과 더불어 12일 2회 코스를 나눠 운영돼 우암·다산 사적비, 장기읍성, 유배문화체험촌 등 장기의 문화유산을 새롭게 인식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그외 부대행사로 인생사진관, 좌우명·가훈써주기, 먹거리장터, 장기특산물 직거래 장터가 장기초등학교에서 참여객을 모을 예정이다.

그밖에 장기면사무소에서 ‘7행시 백일장’이 오전 10시부터 장기유배문화전, 포항은 나의 고향, 송시열과 정약용을 주제로 열려 유배인들의 삶을 7행시로 풀어보는 기회를 제공한다.

김혜경 일월문화원장은 “유배의 땅에서 고품격 문화의 산실로 그 첫 삽을 뜨는‘제1회 장기유배문화축제’에서 가족, 친구, 연인과 함께 특별한 추억을 만들어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